국제

중국인 유학생 미국 입국 금지?…中 정부 “매우 위험한 상황될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정부의 중국 유학생 입국 금지 조치 가능성에 대해 중국 정부가 공식적인 입장을 내놓았다.

추이톈카이(崔天凯) 미국 주재 중국대사는 최근 미국 공영라디오방송 NPR과의 인터뷰에서 “이 같은 소문이 사실일 경우 (양국의 상황은) 매우 위험해질 것”이라면서 “현대 수 많은 중국인 학생이 미국에서 유학을 하고 있고, 이는 양국 협력의 기초가 되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실제로 지난 4일 영국 파이낸셜타임즈는 미국이 중국 유학생에 대한 비자 발급 중단 조치를 고려했으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한 때 이를 심각하게 고려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지난해 기준 미국 내 중국인 유학생의 수는 35만 755명으로, 전체 외국인 유학생(107만 8800명)의 32.5%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내 재학 중인 해외 유학생 3명 중 1명 이상이 중국인인 셈이다. 더욱이 이 같은 중국인 유학생의 수는 매년 기하급수적으로 증가, 지난 2016년 대비 2017년 유학생의 수는 6.8% 늘었다. 같은 해 해외 유학생 유입을 통해 미국이 벌어들인 수익은 369억 달러(약 42조원)에 달한다.

이 같은 미국 내 중국인 유학생 유입 증가 현상에 대해 추이톈카이 대사는 “양국 국민 사이의 협력과 교류를 정부가 나서 중단시켜야 할 이유가 없으며 이는 중국의 입장에서 중국을 찾는 미국인 유학생과 언론인, 학자 등에 대해서도 항상 문을 열어놓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몇 해 전 인디아나주 소재 인디아나 폴리스 어린이 박물관에서 중국 문화와 관련한 대규모 행사를 진행했다”고 회상, “당시 인디아나 주지사였던 마이크 펜스 부통령도 참석, 인문학적 민간 교류를 돈독히 한 행사로 평가받은 바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그는 전 세계인들의 지속적인 집중을 받고 있는 ‘티베트 독립’ 및 이 지역에 대한 외국인, 언론인 등에 대한 개방 논란에 대해서도 솔직한 입장을 밝혔다.

추이톈카이 대사는 “티베트는 중국에서도 유독 해발고도가 높은 지역으로, 독특한 기후와 자연 환경을 가지고 있다“면서 “누구나 이런 자연 환경에 빠르게 적응할 수 잇는 것은 아니다. 이 지역 일대로 이주한 중국인들 가운데 상당수도 오랜 기간 적응의 시간이 필요했다”고 말 문을 열었다.

이어 “이 같은 독특한 자연환경의 티베트 생태에 대한 여행자들의 건강에 대한 우려와 고유한 자연 환경 등을 보호하기 위해 매년 이 일대를 찾는 외국인 여행자의 수를 통제, 자연 환경의 심각한 훼손을 방지해오고 있다”면서 “만약 이 문제를 잘 처리할 수만 있다면 당연히 더 많은 미국인을 포함한 전 세계 외국인 여행자의 티베트 방문을 환경할 것”이라고 했다. 실제로 최근 보커스 전 주중 미국 대사가 수 차례 티베트를 방문한 바 있으며, 테리 브랜스태드 주중 미국대사 역시 티베트 방문을 준비 중이라고 중국 유력 언론 중국경제망은 전한 바 있다.

뿐만 아니라, 중국 내 언론 탄압 및 SNS 통제에 대한 외교부 입장도 공개했다.

추이톈카이 대사는 이번 인터뷰를 통해 “중국의 언론 자유는 현재 국내 다수의 SNS에 게재된 중국 정부에 대한 다양한 시각이 존재하는 것을 통해서 얼마만큼 자유가 보장되는 상황인지 쉽게 확인할 수 있다”면서 “다만, 아동 폭력을 조장하는 반사회적인 내용의 글이나 사진, 영상물과 포르노성이 짙은 내용 등의 범죄 행위에 대해서는 일반 국민의 복지를 위해 그 영향력을 최소화 하도록 노력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중국 정부에 의한 인터넷 상의 글과 사진, 영상 통제 여부에 대한 외부의 지적에 대해 “미국에서도 은행에서 많은 돈을 빌린 뒤 상환하지 않은 인물들에 대해 블랙리스트를 작성, 그 기록을 보관해오는 것과 같은 사례”라고 빚댄 뒤, “이런 기록을 가진 개인이라면 은행권에서의 추가 대출 등은 어려울 것이다. 중국 정부도 이와 비슷한 역할을 온라인 상에서 담당하고 있는 것이다. 다만 이 같은 조치 역시 모두 시한이 있는 것이며, 영구적인 조치는 아니다”고 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중국 정부와 인민의 관계에 대해 “인민은 정부에 권력을 부여하고, 정부는 인민으로부터 받은 권력으로 인민을 책임져야 한다”면서 “중국 정부에게 가장 중요한 책임은 인민을 책임지고, 인민이 더 나은 삶을 살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