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할머니 돈 훔친 아들에게 ‘폐지’로 교훈 가르친 부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아들은 할머니의 모바일 지갑에서 30만원 상당을 몰래 사용했다.



할머니 돈을 훔친 9살 아들에게 소중한 교훈을 가르치기 위해 재활용 폐지를 모아오게 한 부모의 사연이 화제다.



8일(현지시간) 홍콩 일간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따르면, 중국 남서부 충칭 출신의 부부는 2주 전 아들이 모바일 게임 장비를 사기 위해 할머니의 휴대 전화를 몰래 사용한 사실을 알게 됐다. 그들은 벌로 아들에게 일을 시켰고, 일주일에 걸친 국경절 연휴기간에도 예외는 없었다.

부부의 아들처럼 게임에 돈을 쓰거나 인터넷 방송 사이트에서 선물을 사기 위해 허락도 없이 부모 휴대 전화로 모바일 결제를 하는 아이들이 적지 않다. 대부분의 부모들은 이런 일이 발생하면 웹사이트나 게임 운영자에게 환불을 요구하는 편이지만, 부부는 이 일로 아이가 배울 수 있는 중요한 교훈이 있다고 판단했다.

아이 엄마는 "처음에는 너무 화가 나서 아이에게 매를 들고 싶었다. 하지만 다음날 남편과 나는 아들에게 화를 내는 것으로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다는 것을 깨달았다"며 "실제로 도움이 되는 처벌을 생각해내기로 결심했다"고 설명했다.

부부가 결심한 벌은 아들에게 힘든 일을 경험하게 해 스스로 돈의 가치를 이해하고, 할머니 의 모바일 지갑에서 훔친 2000위안(약 32만 8000원)을 버는 일이 얼마나 어려운지를 알도록 하는 것이었다.


덕분에 아들은 학교에 가지 않는 날에 판지, 신문, 병 등 재활용 가능한 쓰레기를 모으고 분류하는데 시간을 보내면서 할머니에게 진 빚을 갚을 수 있는 충분한 돈을 마련하고 있다. 좋아하는 모바일 게임과 다른 여타 오락도 목표를 달성할 수 있을 때까지 금지다.

▲ 폐지를 모으고 있는 아들의 모습.



벌을 내린지 2주째 되는 날, 아이의 부모는 "아들이 임시로 하는 자신의 일을 제법 능숙하게 해 나가고 있다. 병 모으기부터 판지와 종이 포개서 묶기, 이웃들에게 재활용 물건을 수집하러가겠다고 약속했을 정도"라고 밝혔다.

아이는 "교훈을 어렵게 얻었고 이로 인해 느낀 바가 크다. 다시는 돈을 훔치지 않을 것이며, 매일 더 많은 재활용품을 모아서 할머니에게 빚진 돈을 하루 빨리 갚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사진=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