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美 국방부 ‘새로운 적’은 바로 ‘비만’…“안보까지 위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Military.com



미국 국방부가 갈수록 군사력을 증강하는 중국 및 러시아와의 경쟁과 더불어 또 하나의 ‘새로운 적’을 만났다. 바로 비만이다.

미국 비영리단체인 ‘강한 미국을 위한 협의회’이 지난 주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 젊은 군인의 약 3분의 1이 전투에 참가하기 어려울 정도의 과체중 상태이며, 비 군인 중 비만이 아닌 사람을 새로 군인으로 채용하는 것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

9000명이 넘는 회원이 소속된 위 단체는 이번 보고서에서 “비만은 오랫동안 미국인의 건강을 위협해왔다. 이제는 유행처럼 번지면서 우리 국가의 안보까지 위협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미 국방부는 지난달 기준, 2018년 고용한 군인의 수가 목표한 신규 군인 채용규모에 비해 6500명 미달됐다고 밝혔다. 이는 경제와 고용 시장의 변화 때문이기도 하지만, 무엇보다도 미 국방부가 원하는 인재의 기준에 맞는 지원자가 줄어들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미 국방부에 따르면 실제로 17~24세 미국인 중 71%가 군대의 가입 요건을 충족시키지 못하고 있으며, 그 이유로 비만이 지목됐다.

보고서는 “비만인 미국 청소년의 비율이 매우 높으며, 만약 어린 시절부터 건강한 생활방식을 장려하기 위한 조치가 취해지지 않는다면 군대의 채용난은 계속될 것”이라면서 “잘못된 약물사용이나 학력 부족 등도 일부 원인으로 꼽힌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짐 매티스 미 국방장관은 “미국의 17~24세 남성 중 71%가 군대에 입대할 자격이 없다는 것은 매우 안타까운 일”이라면서 “학교에서 아이들에게 형편없는 음식을 그저 나눠주기만 하는 대신, 아이들이 점심을 먹고 이를 소비할 수 있도록 체육시간을 갖도록 하는 등 지방과 학교 차원에서 노력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이번 보고서는 미 국방부가 비만을 장기적인 문제로 인식하고, 군대와 군인의 건강을 개선하기 위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예로 든 ‘퍼포먼스 트라이어드’(Prefomance Triad)는 군인들이 보다 건강한 일상을 유지하도록 장려하고 이를 통해 군인의 작전수행속도를 향상시키기 위한 프로그램이다.



한편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2014년 기준으로 전 세계 비만 인구가 6억, 과체중 인구는 19억 명에 달하며, 미국의 경우 전체 인구의 70%가 과체중 또는 비만으로 분류됐다.

사진=Military.com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