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미국인이 새로 뽑은 뒤 1년 내 팔아버린 차 Top 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미국인이 새로 뽑은 뒤 1년 내 팔아버린 차 Top 11(사진=BMW)



자동차 구매는 개인에게 있어서는 가장 큰 투자 중 하나다. 하지만 차를 산 뒤 후회해 다시 팔아버리는 경우가 있다. 그런데 그중에서도 특히 더 높은 비율로 다시 팔리는 차가 있다.



미국 경제전문 매체 비즈니스인사이더는 11일(현지시간) 미 중고차 정보사이트 아이시카스닷컴이 발표한 가장 많이 재판매 된 자동차 상위 11종을 공개했다.

이번 조사는 2015년부터 2017년까지 2년간 신차 2400만 대의 판매 상황을 분석한 것이다. 여기서 재판매 비율은 재판매 대수를 각 차량의 신차 판매 대수로 나눈 것이다. 참고로 이 조사에서는 주행거리 500마일(약 800㎞) 이상인 신차와 4000마일(약 6400㎞) 이하인 중고차는 제외했다.

아이시카스닷컴의 조사에 따르면, 평균 재판매 비율은 1.5%다. 하지만 어떤 종류의 차는 눈에 띄게 높았다. 그것은 바로 메르세데스 벤츠와 BMW다.

사실 가장 많이 재판매되는 자동차 상위 11종 중 6종 역시 메르세데스 벤츠나 BMW로 확인됐다.

하지만 이는 메르세데스 벤츠와 BMW가 잘못된 구매라는 말은 아니다. 메르세데스 벤츠도 BMW도 값비싼 자동차이므로 구매자들의 기대 역시 다른 차보다 높아져 중간급 세단과 달리 쉽게 만족하지 못할 가능성도 있는 것이다.

미국 시장조사기관 가트너의 자동차 분석가로 수석 연구실장인 마이크 램지에 따르면, 구매 비용도 큰 요인이다.

램지 실장은 비즈니스인사이더에 “이유는 어느 쪽이나 매우 값비싼 차이기 때문일 것”이라면서 “구매한 뒤 유지비 부담이 커서 빨리 팔 수밖에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반면 아이시카스닷컴의 최고경영자(CEO)인 퐁 리는 다른 견해를 갖고 있는 데 재판매 비율을 높이는 제조업체와 딜러 사이의 의도적인 마케팅 전략을 원인으로 본다. 두 회사의 많은 딜러가 신차를 고객을 위한 대차용으로 구매했다가 1년 안에 판매하고 있다는 것이다.

리 CEO는 “즉, 소유주는 차를 점검 등의 이유로 딜러에게 넘길 때, 대차로 신형 모델을 받는다. 그래야 해당 브랜드로부터 신차를 구매할 가능성이 커진다”고 조사 결과에 기술했다. 또한 “게다가 이는 브랜드의 신차 판매 대수를 늘려 회사에 ‘최고의 명품 브랜드’라는 이미지를 실는다”면서 “BMW와 메르세데스 벤츠는 매년 그 이름을 걸고 싸우는 것”이라고 적었다.

재판매 대수가 많은 점의 또 다른 이유로는 고급 차들이 다른 모델들보다 가치가 떨어지는 것이 빠르다는 점을 들 수 있다. 고급차는 장기적인 투자가 아니라 단순히 높은 사회적 신분의 상징으로 구매되고 있을지도 모른다. 이뿐만 아니라 회사 차량으로 사용될 수도 있다. BMW와 메르세데스 벤츠의 딜러들은 대부분 차를 수리나 점검해 주는 고객 서비스로 대량의 대차를 보유하고 있다고 램지는 덧붙였다. 그러니까 주행거리가 적은 차를 다시 팔 수 있다는 것이다.

다음은 미국의 소비자들이 금세 처분한 차량 11종이다. 괄호 속 숫자는 1년 뒤 재판매 비율이다.

 11위 닛산 버사(3.2%)

▲ 11위 닛산 버사(사진=닛산)



 
 10위 스바루 WRX(3.3%)

▲ 10위 스바루 WRX(사진=스바루)




 9위 크라이슬러 200(3.8%)

▲ 9위 크라이슬러 200(사진=FCA)




 8위 메르세데스 벤츠 E클래스(3.9%)

▲ 8위 메르세데스 벤츠 E클래스(사진=메스세데스 벤츠)




 7위 BMW 4시리즈(3.9%)

▲ 7위 BMW 4시리즈(사진=BMW)




 6위 BMW X3(3.9%)

▲ 6위 BMW X3(사진=BMW)




 5위 닷지 다트(3.9%)

▲ 5위 닷지 다트(사진=FCA)




 4위 닛산 버사 노트(4.0%)

▲ 4위 닛산 버사 노트(사진=닛산)




 3위 메르세데스 벤츠 C클래스(6.1%)

▲ 3위 메르세데스 벤츠 C클래스(사진=메르세데스 벤츠)




 2위 BMW 5시리즈(7.1%)

▲ 2위 BMW 5시리즈(사진=BMW)




 1위 BMW 3시리즈(8.0%)

▲ 1위 BMW 3시리즈(사진=BMW)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