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피플+] 교사에게 ‘가정폭력’ 진실 말해 엄마 구한 6세 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한때 가정폭력에 시달렸던 조디(오른쪽)와 그녀를 가정폭력에서 구한 6세 딸(왼쪽)



선생님에게 자신의 부모님에 대한 진실을 솔직하고 용감하게 밝힌 6세 여자아이와, 어린 아이의 이야기를 흘려듣지 않고 진정성 있게 받아들인 교사가 한 여성의 삶을 바꾸는데 일조했다.

영국 메트로 등 현지 언론의 21일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스콧 키건스라는 이름의 남성은 3년 간 가정폭력을 저지른 대가로 징역 18년 형을 선고 받았다.

이 남성으로부터 시작된 끔찍한 가정폭력의 피해자는 사우스요크셔에 사는 36세의 조디 키건스로, 계속된 남편의 폭력에도 불구하고 어린 자녀들에 대한 걱정 및 보복이 두려워 섣불리 신고하지 못했다.

지난해 말까지 조디는 남편의 계속되는 폭력으로 어깨뼈가 부러지고 귀가 찢어지거나, 갈비뼈에 금이 가고 척추와 간 손상을 입는 등 목숨을 위협하는 상처에 시달리고 있었다.

이런 조디를 지옥에서 구한 것은 다름 아닌 그녀의 6세 딸과 그의 선생님이었다.

조디의 딸은 학교에 등교한 뒤 선생님에게 “아빠가 엄마를 아프게 한다. 엄마는 아빠를 사랑한다고 하지만, 아빠는 엄마를 계속 다치게만 한다”고 털어놓았다. 그간 여러 차례나 아빠가 엄마에게 폭력을 휘두르는 모습을 보고도 말하지 못하다가, 도움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깨닫고 용기를 내 선생님에게 진실을 밝힌 것.

비록 어린 아이지만 가정폭력의 피해를 생생하게 읊는 아이를 본 교사는 아이의 말을 믿기로 결심하고 경찰에 이 사실을 알렸다.

얼마 지나지 않아 교사의 신고를 접수한 경찰이 조디의 집에 출동했고, 조디는 처음으로 경찰에게 자신의 상처를 내보일 수 있었다.

체포된 조디의 남편은 지난 9월 현지 법원에서 폭력 및 부부 강간 혐의가 유죄로 인정돼 18년 형을 선고받았다.

조디는 “내 딸은 나의 영웅과도 같다. 만약 아이가 학교 선생님께 이 이야기를 하며 도움을 요청하지 않았더라면 나는 아마도 계속 가정 폭력의 피해자로 남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일을 통해 누구나 가정폭력의 피해자가 될 수 있으며, 피해를 입은 여성들이 침묵하지 않고 피해 사실을 알리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는 것을 널리 알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