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고인된 어머니 머리카락으로…드레스 만들려는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여성은 자신이 직접 디자인한 웨딩드레스 사진을 올려 제작을 의뢰했다.



한 여성이 특별한 드레스를 만들어줄 재단사를 찾고 있다. 특별한 드레스에는 고인이 된 어머니의 머리카락이 꼭 포함되어야 한다.



23일(현지시간) 영국 BBC는 잉글랜드 브리스톨 출신의 61세 여성이 온라인 의류 제작 사이트(Sewport)에 자신의 어머니가 1953년 결혼 당시 입었던 웨딩드레스와 똑같은 디자인의 의상을 의뢰했다고 전했다.

익명을 원한 여성은 4년 전, 어머니가 병을 앓고 계신다는 사실을 알게 된 후부터 머리카락을 모으기 시작했다. 그녀는 “당시에 왜 내가 엄마의 머리카락을 모으고 있는지 잘 몰랐다. 그러나 이제 알 것 같다”며 머리카락 한 상자를 모으게 된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결국 지난 8월, 여성의 어머니는 돌아가셨고, 그녀는 내년 기일을 맞아 특별한 유품으로 어머니의 머리카락을 넣은 웨딩드레스를 만들고 싶었던 것이었다.

여성이 밝힌 이상적인 디자인은 다소 평범하다. 그러나 깃, 소매, 치맛단 가장자리와 허리 부분만큼은 머리카락이 장식이 들어가되 어머니가 결혼 당시 입었던 드레스처럼 보였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직접 스케치한 디자인도 공개했다.


그녀는 “내 요구사항이 꽤 이례적이라는 것은 인정하지만 어머니 기일 전에 드레스를 완성해 준비해두고 싶다”면서 “어려운 작업임을 알기에 1만 5000파운드(약 2206만원)를 지급할 의향이 있다”고도 말했다.

온라인 의류 제작 사이트 설립자 보리스 호다켈은 “안타깝게도 지금까지 그 드레스를 만들겠다고 자원하고 나선 디자이너는 없다”면서도 “그녀의 드레스는 별나면서도 멋지다. 그것이 패션이 아니겠는가?”라며 지지를 보냈다.

사진=sewport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