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가수 퍼렐 윌리엄스 “내 노래 쓰지마”…트럼프에게 경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퍼렐 윌리엄스는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곡을 사용한 것에 대해 전혀 해피하지 않다고 밝혔다. (사진=셔터스톡)



‘해피(Happy)‘라는 곡으로 유명한 가수 퍼렐 윌리엄스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정치 행사에서 자신의 노래를 사용한 것에 대해 고소하겠다고 으름장을 놓았다.



29일(현지시간) 미국 USA투데이는 윌리엄스가 최근 트럼프 대통령에게 특허권 침해 경고장을 보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27일 트럼프 대통령은 미 인디애나주에서 열린 미래농업 관련 행사에 참석해 윌리엄스의 2014년 히트곡 ‘해피’를 무단으로 사용했다. 피츠버그 유대인 회당(시너고그)에서 10여 명의 사람들이 총에 맞아 숨진 지 불과 몇 시간 후의 일이었다.

윌리엄스의 변호사 하워드 킹은 “한 국수주의자에 의해 11명의 무고한 시민이 살해당한 날, 트럼프 대통령은 군중들을 향해 ‘해피’를 틀었다”면서 “그 노래를 사용한 것은 시기적절하지 않았을 뿐 아니라 저작권을 침해하고 상표권을 위반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토요일, 자국에서 일어난 비극적인 사건은 전혀 행복한 일이 아니다. 그리고 대통령이 정치행사에서 ’해피‘를 사용하도록 허용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 (사진=뉴욕포스트)

▲ (사진=AFP)



변호사는 “앞으로도 트럼프 대통령이 윌리엄스의 음반을 무단 사용하는 것을 용납하지 않을 것이며 그의 노래를 불법으로 이용하는 것을 중단해야 할 것”이라는 점을 확실히 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이 유명 가수들의 노래를 무단으로 사용한 것은 처음이 아니다.

미국의 록그룹 퀸과 에어로스미스, R.E.M, 프린스 등은 모두 변호사를 통해 “우리 음악을 사용해도 된다고 허락한 적이 없다”며 “정치적으로 사용하는 것을 중단하라”는 경고서한을 보냈다.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