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커스 공연 도중 안전망 뚫고 아이 공격한 사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서커스 공연 도중 안전망 뚫고 아이 공격한 사자



최근 러시아의 한 지역 서커스 공연 중에 만 4살짜리 여자아이가 사자에게 물리는 끔찍한 사고를 당했다고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이 29일(현지시간) 전했다. 이에 따라 사자 등의 동물을 서커스에 이용하는 행위를 법으로 금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보도에 따르면, 사고는 러시아 크라스노다르에 있는 마을 우스펜스키에서 순회 공연을 하던 한 지역 서커스단에서 일어났다.

크세니야라는 이름만 확인된 이 여아는 사자의 공격에서 불행 중 다행히 살아남을 수 있었지만, 의료진은 아이의 얼굴과 흉부에 심각한 부상이 생겨 그 흉터는 평생 남을 것이라고 전했다.

사고 당시 아이는 공연 중에 작은 깃발을 손에 들고 흔들고 있었다. 그 모습에 서커스 공연을 하던 암사자 한 마리가 안전망 쪽으로 다가갔다는 것. 심지어 해당 사자는 목줄에 매여 있었지만, 조련사를 질질 끌고 가서 아이를 공격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언론은 암사자가 부실한 안전망을 뚫고 아이를 공격했다고도 말했다.

서커스단 관계자들은 아이에게서 암사자를 간신히 떼어내고 아이를 급히 병원으로 이송했다.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담당한 의료진의 일원 발렌티나 파블로바는 “아이의 귀부터 턱까지 얼굴에 물린 자국이 있었다. 목격자들은 아이 어머니가 아이를 안전망에 가까이 가도 놔뒀다고 증언했다”면서 “이에 암사자가 반응했고 앞발을 이용해 아이를 울타리 안으로 끌어들여 아이를 공격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아이는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면서 “안정을 되찾았고 생명에 지장은 없다”고 덧붙였다.

러시아의 유명 서커스단 빅 모스크바 서커스의 에드가르 제파스니 단장은 이번 사고에 대해 “서커스단의 주인과 감독관, 사자 조련사는 물론 아이와 함께 맨앞줄에 앉아 아이가 안전망 근처로 가게 놔둔 어머니 모두에게 전적으로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한편 러시아에서는 사자 등 동물을 서커스에서 활용하는 사례가 빈번하며 이들 동물은 심각한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유튜브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