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애니멀 픽!] 누구니, 넌?…얼룩말+당나귀 섞인 희귀 잡종 탄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얼룩말과 당나귀의 잡종인 ‘종키’

▲ 어미와 함께 있는 얼룩말과 당나귀의 잡종 ‘지피’

영국에서 보기 드문 동물이 태어났다.

영국 메트로 등 현지 언론의 9일 보도에 따르면 현지의 한 농장에서 태어난 ‘지피’(Zippy)는 당나귀와 얼룩말의 잡종이다.

암말과 수탕나귀 사이의 잡종 동물인 노새(Mule)와 비슷해 보이지만, 노새보다 훨씬 드물고 생김새도 다르다.

지피는 암컷 얼룩말과 수컷 당나귀 다이에서 태어났으며, 영국에서는 두 번째 ‘종키’(Zonkey, 얼룩말과 당나귀의 잡종)로 알려졌다.

엄마와 아빠의 외모를 모두 빼닮은 지피의 다리는 얼룩말을 상징하는 선명한 줄무늬로 가득 차 있다. 반면 귀와 몸집 등은 영락없는 당나귀다.

지피의 주인이자 농장을 운영하는 크리스틴 터너는 “지피가 태어난다는 사실을 알지 못했다”면서도 “우리 농장에서 당나귀 9마리와 암컷 얼룩말 한 마리가 함께 지냈다는 사실을 생각하면 그리 놀랄 일은 아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처음 지피를 만났을 때, 뭔가 다른 당나귀와 다르다는 것을 느꼈고 이내 지피가 ‘종키’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면서 “현재 지피는 어미 얼룩말의 극진한 보살핌을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크리스틴 터너는 지피의 탄생이 극히 자연적인 현상이라고 강조했다. 혼종을 의도한 인위적인 교배가 아니었으며, 얼룩말과 당나귀가 서로를 직접 선택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녀는 “지피의 탄생은 작은 기적과도 같다”며 “말로만 듣던 얼룩말과 당나귀의 잡종을 만나게 돼 매우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