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눈 깜박’…책장 넘겨주는 헤어밴드 발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북동부에 있는 한 대학교 학생들이 눈 깜박임만으로 책장을 넘길 수 있는 장치를 발명해 화제다.


16일 홍콩 일간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중국 지린성 창춘이공대학(长 春理工大学) 전기전자학부 학생들이 뇌 감각 기술을 이용해 자동으로 책장을 넘겨주는 헤어밴드를 만들었다고 보도했다.

헤어밴드의 원리는 간단하다. 밴드를 머리에 착용하면, 이에 부착된 센서가 눈을 깜박거릴 때마다 뇌파를 감지해 이를 디지털 신호로 변환한다. 그리고 변환된 신호는 블루투스를 통해 자동 책장 넘기기 장치로 전송된다.

장치를 발명한 치환창 학생은 지난 14일 헤어밴드를 착용해 “우리는 일주일 만에 이 방식을 생각해냈다. 비용도 많이 들지 않아서 지휘자와 피아니스트, 노인들을 포함해 많은 사람들을 도울 수 있다”며 “특히 장애를 가진 사람들이 보다 쉽게 책을 읽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들이 고안한 헤어밴드는 중국 소셜미디어에서 큰 주목을 받았고, 누리꾼 대부분이 “학생 발명가들이 해당 장치를 더 발전시켰으면 좋겠다”는 격려를 보냈다.

반면 “헤어밴드 장치가 앞으로만 책장을 넘길 수 있고 거꾸로는 넘길 수 없는 것 아니냐”라거나 “발명품은 실용적이라 생각하지 않는다. 한 페이지를 다 읽을 때까지 전혀 눈을 깜박일 수 없게 된다”며 지적하는 사람도 있었다.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