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낮잠 시간에는 안돼’…화장실 갔다가 처벌 받은 中 학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실제 책상 위에서 낮잠을 청하고 있는 아이들.

중국 초·중·고등학교에는 한국 학교와 달리 특별한 휴식시간이 있다. 바로 점심시간 이후 약 20분~30분 간 주어지는 의무적인 낮잠시간이다. 중국 학생들은 책상에 엎드려 잠을 청한 후 오후 수업에 들어간다.



이 낮잠 시간에 화장실을 이용한 한 학생이 쉬고 있는 다른 학생들을 방해해 ‘학교 규칙을 어겼다’는 이유로 처벌을 받았다고 20일 중국 매체 더 페이퍼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 윈난성 다리 시에 있는 한 중학교는 지난 달 말 이 학생에게 공식적으로 경고 처분을 내렸다. 학교 측은 어떤 처벌을 주었는지 공개하지 않은 대신 “추가 상담 후, 학생이 스스로 저지른 실수를 인정하는 모습을 보이면 처벌을 철회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 사건을 접한 중국 누리꾼들은 “화장실을 이용하는 게 얼마나 방해가 된다는 건지, 방귀소리가 컸던 걸까요?”라고 반문하며, 생리적인 현상을 자유롭게 해소하지 못하는 학생들의 건강에 대해 우려를 나타냈다.

일부는 “학창시절 같은 이유로 벌을 받은 적이 있다”며 “우리 학교는 낮잠 시간에 기숙사 밖도 못나가게 했고, 반 친구와 화장실을 이용하려다 벌로 복도에 서있어야 했다”며 공감을 표했다.


사건 관련 게시물과 관련해 논란이 일자, 현지 교육부는 해당 학교에게 학칙을 검토하라는 지시를 내렸다. 이에 학교 측은 “학생에게 내린 처벌 결정이 정당하다”며 “처벌받은 사실은 학생 기록부에 영구적으로 남지 않을 것이며, 기록에서 삭제될 수도 있다”고 변호했다.

한편, 최근 중국에서 학생들의 규율 준수를 위해 극단적인 방법을 사용한 교사들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9월, 낮잠 시간에 떠든 16세 남학생은 벌로 20m 경사지를 개구리 뛰기로 올랐다가 사망했고, 7월, 학교에서 담배를 피우다 걸린 남학생 3명은 담뱃재를 탄 차를 벌로 마신 후 니코틴 중독으로 병원 신세를 졌다.

사진=더페이퍼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