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학생들이 부모에게 큰절 올리기 행사…中서 비난받는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학교 운동장에서 펼쳐진 행사에서 학생들이 모두 절을 하고 있다.

학생들이 부모에게 감사를 표현할 수 있도록 개최한 고등학교의 ‘큰절 올리기 행사’가 ‘퇴보한 사고’에서 비롯됐다는 비난을 받았다.



24일 중국 매체 시나 뉴스는 중국 허난성 친양시에 있는 이 학교가 지난 19일 대학입학 시험 200일을 남겨놓고, 이를 기념하기 위해 부모님께 큰절을 하는 행사를 열었다고 보도했다.

실제 중국 동영상 공유 사이트인 피어비디오에 게재된 영상에서 2000명의 학생들은 일제히 부모님 앞에 무릎을 꿇고, 이마를 땅바닥에 대며 큰절을 올렸다. 행사가 진행되는 동안 자식들의 큰절에 눈물을 훔치는 부모도, 이를 어색해하는 부모도 있었다.

그러나 해당 행사는 소셜미디어에서 즉시 누리꾼들의 비난을 받았다. 대부분이 “봉건 시대 때 전통보다는 구체적인 행동으로 부모님에게 감사한 마음을 표현해야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학교 측은 “사전에 이 행사에 대해 알지 못했다. 졸업반이 이 행사를 열었다”고 해명했다.

허난 비지니스 데일리보도에 따르면, 지난 2007년에도 정저우의 한 대학이 학생들에게 겨울 방학 동안 부모에게 큰절을 올리라고 말했다가 비난을 받았다.


한편 중국에서 부모나 연장자에게 큰절을 올리는 행위는 존경과 복종을 보여주는 전통적인 의식으로서, 유교 철학에서 큰 부분을 차지한다. 하지만 중국 문화혁명 시기에 이런 모습은 거의 사라져, 현재는 돌아가신 분에게 존경을 표하거나 음력설에 아이들이 어른에게 주로 큰절을 한다.

사진=피어비디오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