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남편보다 반려견?…개 안고 자면 더 ‘꿀잠’ 잔다 (연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123rf.com

남편이나 고양이대신 반려견과 함께 자는 여성일수록 숙면을 취할 확률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뉴욕 캐니지우스 대학 연구진이 962명의 여성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이중 55%가 적어도 1마리의 개와 함께, 31%는 적어도 1마리 이상의 고양이와 함께 잠든다고 답했다.

또 전체의 75%가 남편이나 남자친구 등 파트너와 함께 침대를 공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중 일부는 파트너 및 반려동물과 함께 침대를 쓰는 것으로 추정되지만 정확한 수치는 공개되지 않았다.

연구진이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수면패턴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개와 함께 잠드는 여성이 고양이나 파트너와 함께 잠드는 여성보다 훨씬 더 일찍 잠들고, 숙면을 취하며, 아침에도 일찍 일어나는 것으로 확인됐다.

개와 함께 잠드는 여성들은 보다 더 쉽게 잠들 뿐만 아니라, 잠들기 직전까지 편안함과 안전함을 느낀다고 답했다.

반면 고양이 또는 파트너와 함께 침대를 공유하는 경우, 개와 함께 잠들 때와 같은 편안함이나 안전함은 느끼기 어렵다는 답변이 많았다.

연구진은 인간과 개 사이에 공유하는 화학적 반응이 이러한 현상의 원인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과거 연구에 따르면 사람과 개는 서로의 눈을 마주볼 때 ‘사랑의 호르몬’으로 불리는 옥시토신 분비량이 많아지면서 포근하고 친밀한 느낌이 들도록 한다. 남성에게도 옥시토신이 생성되지만, 여성이 옥시토신에 훨씬 민감하게 반응한다.

뿐만 아니라 개가 사람이나 고양이에 비해, 잠든 동안 자신을 더욱 든든하게 지켜줄 것이라는 믿음이 여성을 더욱 숙면에 들게 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또 개는 고양이와 사람보다 뒤척임이나 움직임 등이 적어 수면을 덜 방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세한 연구결과는 국제인간동물학회(International Society for anthrozoology, ISAZ) 저널 최신호에 실렸다.

사진=123rf.com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