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반려독 반려캣] 군복무로 11개월 만에 만난 주인 반기는 반려견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오랜만에 재회한 주인이 너무 좋아 어쩔 줄 모르는 반려견 미시 메이.

개를 괜히 ‘인간의 가장 친한 친구’라고 부르는게 아니다. 거의 1년 만에 주인과 다시 만난 반려견은 온몸으로 격렬히 재회의 기쁨을 표현해 많은 이들을 미소짓게 만들었다.



29일(현지시간) 미국 ABC, FOX뉴스 등은 캘리포니아 주 새크라멘토에 있는 집으로 돌아온 미군 카산드라 카브레라와 그녀의 사랑스러운 반려견 미시 메이가 만나는 감동적인 순간을 영상으로 공개했다.

11개월 전, 카산드라는 아프리카 지부티 공화국으로 자대 배치를 받고 파견근무를 시작했다. 그녀는 가족과 멀리 떨어져 지내는 동안에도 집에 두고 온 반려견 미시 메이에 대한 생각이 머릿속에서 떠나지 않았다.

그리고 오랜 기다림 끝에 지난 주 월요일 추수감사절에 맞춰 고향으로 돌아왔다. 가족과 반려견 미시 메이는 새크라멘토 공항에서 카산드라와 재회하는 순간을 애타게 기다리고 있었다. 얼마 후, 카산드라가 공항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내려오니 반려견은 기쁨을 감출 수가 없었다.

▲ 자신을 격하게 반겨준 반려견 미시 메이에게 입맞춤을 하고 있다.

카산드라가 점점 가까워지자 미시 메이는 꼬리를 힘차게 흔들며 그녀를 향해 달려갔다. 흥분한 반려견은 펄쩍펄쩍 뛰어올랐고, 반가움에 낑낑거리며 카산드라의 양 볼을 핥았다.



카산드라는 “미시 메이가 거의 1살이 되었을 때, 해외로 떠났다. 그 이후 날 기억이나 할지 자신이 없었다”면서 “미시 메이의 반응은 내 가슴을 정말 뭉클하게 했다”며 웃었다.

한편 카산드라의 엄마 로비가 “우리는 어느 때보다 가장 멋진 추수감사절을 보냈다. 자랑스러운 딸이 집으로 돌아와서 매우 좋다”며 페이스북에 올린 영상은 6만 건이 넘는 조회 수를 기록했다. 사람들은 “둘은 갈라놓을 수 없는 사이임이 분명하다”, “떨어져 지낸 동안에도 서로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잊지 않았다”는 반응을 보였다. 

▲ 둘은 서로를 잊지 않고 기다렸다.

사진=유튜브 영상 캡쳐, 페이스북(로비 카브레라)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