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피카츄 닮은 황금색 주머니 여우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피카츄를 연상시키는 주머니 여우. (사진=닌텐도와이어)

황금색의 주머니 여우(Brushtail possum)가 피카츄를 닮은 귀여운 외모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3일(현지시간) 북미웹진 코타쿠에 따르면, 지난 달 호주 멜버른에서 한 시민이 땅에 떨어진 새끼 주머니 여우를 발견하면서 사람들에게 알려지기 시작했다.

시민은 이 여우를 야생 동물 구조대에 넘겨주었고, 주머니 여우는 최근 몇 주간 동물병원에서 지내며 치료를 받았다. 수의사 스티븐 라이니슈는 “새끼 주머니 여우는 어미 등에서 떨어진 것 같다. 생후 약 5개월 정도 됐으며, 다행히 건강상태가 좋다”고 말했다.

이어 “이 주머니 여우는 특정 유전적 변이를 가지고 있다. 피부색을 결정하는 멜라닌 수치가 낮아서 일반적으로 털 색깔이 갈색인 주머니 여우와 달리 황금색을 나타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 생후 5개월된 새끼 주머니 여우. (사진=디에이지)

하지만 밝은 털 색깔 때문에 새끼 주머니 여우는 더 이상 야생으로 돌아갈 수 없다. 멜버른 대학 생물학 교수 캐스는 “털 색깔이 옅으면 올빼미 같은 야행성 동물, 육식 동물에게 쉬운 표적이 될 수 있다”며 “어려서부터 포식동물에게 손쉽게 잡혀가서 이들이 야생에서 거의 모습을 보이지 않는 것”이라고 전했다.

빅토리아주 비영리 야생동물 구조팀(Wildlife Victoria)은 “우리는 개체수가 줄어드는 주머니 여우의 안전을 위해 이들의 서식지를 비밀로 유지하려고 노력한다”면서 “다행히 이 새끼 주머니 여우는 보살핌을 받은 뒤, 야생 보호구역에 가게 될 것이다. 거기서 더 오랫동안 행복하게 살 수 있다”고 전했다.

한편 황금색 주머니 여우의 깜찍한 외모는 만화영화 포켓몬스터 속 주인공 피카츄를 떠올리게 해 페이스북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누리꾼들은 “피카츄가 확실하다. 고라파덕도 함께 살고 있을 것 같다”며 귀엽다는 반응을 보였고, 피카츄와 더 닮아 보이도록 볼터치를 가미한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 

▲ 귀 끝을 검게 만들고, 볼에 홍조를 넣어 피카츄와 더 흡사해 보이게 했다. (사진=알티)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