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산타클로스 할아버지가 90대 노인에게 무릎 꿇은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가던 길을 멈추고 한 노인에게 다가가 무릎을 꿇은 산타클로스.

산타클로스가 90대 노인에게 무릎을 꿇고 경의를 표하는 모습이 포착돼, 미국 국민들의 마음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6일(현지시간) 미국 지역 방송 FOX29에 따르면, 델라웨어 주 월밍턴시에 사는 여성 지나 윌버가 촬영한 사진 한 장이 감동의 물결을 불러일으켰다.

지난 주 윌버는 근처 콘코드몰에서 크리스마스를 맞아 쇼핑을 하던 중, 자신의 눈앞에서 산타클로스가 지나가는 것을 보았다. 반가운 마음에 사진을 찍으려는 찰나, 그녀를 향해 걸어오던 산타클로스가 갑자기 발걸음을 멈추고 그 자리에 섰다.

산타클로스는 윌버 앞에 앉은 한 노인을 향해 다가가 한쪽 무릎을 꿇었다. 그리고 당황해하며 일어선 노인의 손을 붙잡고, 나라를 위해 봉사한 노고에 감사한 마음을 표했다. 그가 사의를 표한 노인은 제2차 세계대전의 참전용사 밥 스마일리(93)였다.

그는 노인이 쓴 모자를 보고 참전용사임을 알아차렸고, 노인에게 존경의 마음을 담아 악수를 청했다. 노인은 옅은 미소를 띠우며 인사를 받아주었다. 이 광경을 목격한 윌버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인상적인 사진과 함께 사연을 올렸고, 이는 현지 언론에까지 알려져 전국에 보도됐다.


아침 TV프로그램 인터뷰에서 산타클로스는 “우리는 스마일리와 같은 분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빚지고 있다. 이들은 조국의 명예와 자유, 다른 사람들을 위해 목숨을 바칠 준비가 되어있었고, 우리의 인생을 변화시키는 결정을 만들었다”면서 무릎을 꿇은 이유를 전했다.

▲ 한 장의 사진으로 인연이 된 세 사람.

▲ TV프로그램에 출연한 두 사람.

이에 스마일리는 “우리 세대 때는 그것이 의무였다. 나의 고등학교 동기들 모두 전쟁에 참여했다”면서 “누군가가 우리에게 고마워할 때마다, 나 역시 우리 참전 군인들을 잊지않고 기억해준 것에 대해 정말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산타클로스는 “사람들에게 우리가 평범하게 보내는 매일매일이 누군가에게 보답할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다는 사실을 상기시켜주고 싶었다”며 “우리는 늘 그 기회를 가진다. 이번 기회를 통해 사람들이 자신의 삶에 영향을 준 누군가에게 감사한 마음을 표현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사진 = 페이스북(지나윌버)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