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우주를 보다] “나랑 눈사람 만들래?”…하나로 붙은듯한 토성 위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NASA/JPL/Space Science Institute

마치 함박눈 내리는 겨울을 기념하듯 눈사람같은 모습으로 우주에 떠있는 흥미로운 사진이 소개됐다.

지난 10일(현지시간) 유럽우주국(ESA)은 위성 디오네(Dione)와 레아(Rhea)가 마치 눈사람처럼 보이는 재미있는 사진을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마치 두 위성이 서로 붙어있는듯 보이는 이 사진에서 위 쪽 천체는 디오네 그리고 아래쪽은 레아다. 디오네는 지름 1123㎞, 공전주기는 2.7일로 ‘달부자’ 토성 위성 중 4번째로 크다. 디오네의 표면을 자세히 보면 천체와의 충돌로 인한 수많은 크레이터와 상처로 가득하다. 또한 전체적으로 회색톤을 띄지만 물감을 칠한듯 군데군데 하얗게 보이는 것이 특징이다.

이에반해 레아는 직경이 1528㎞로 지금까지 발견된 토성의 위성 중 타이탄에 이어 두 번째로 크다. 우리의 달처럼 얼굴 곳곳에 흉터(크레이터) 자국이 가득하지만 대부분 표면이 암석과 얼음으로 이루어져 있는 것이 특징이다.



두 위성이 이렇게 붙어있는 것처럼 보이는 이유는 이 사진을 촬영한 토성탐사선 카시니호의 앵글 때문이다. 사진 속에서 디오네와 카시니호와의 거리는 110만㎞, 레아와의 거리는 160만㎞다. 이 사진은 지난 2010년 7월 27일 카시니호의 카메라(narrow-angle camera)로 촬영됐다.  

한편 지난 1997년 발사된 카시니호는 20년에 걸친 토성 탐사를 마치고 지난해 9월 15일 토성 대기권에서 산화했다. 특히 카시니호는 불타는 마지막 순간까지 햇빛이 닿지 않는 토성의 어두운 면 사진과 함께 토성 대기 데이터를 지구로 전송하는 마지막 임무를 마쳤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