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베네수엘라서 콜라병에 휘발유 담아 밀수 성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석유부국답다는 말이 나올 법도 하다. 석유매장량 세계 1위인 베네수엘라에서 휘발유 밀수가 성행하고 있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당국은 국경에서의 감시를 강화하고 있지만 이젠 일반인들까지 가세, 휘발유를 국외로 내다팔고 있다.

특히 휘발유 밀수가 성행하고 있는 곳은 콜롬비아와 국경을 맞대고 있는 술리아주다.

술리아주에서 국경을 수비하고 있는 베네수엘라군은 최근 6개월 동안 밀반출되던 휘발유 200만 리터를 적발했다. 수법은 갈수록 진화하고 있다. 최근까진 유조차를 이용한 밀수가 대부분이었다.

그러나 국경 감시가 강화되면서 요즘은 '콜라병' 밀수가 유행이다. 술리아주의 주지사 오마르 프리에토는 "군이 경비를 강화한 뒤로 유조차나 큰 통으로 하는 밀수는 줄고 있다"며 '작은 병으로 휘발유를 국외로 빼낸 뒤 큰 통을 채워 파는 수법이 유행"이라고 말했다.

밀수 휘발유는 주로 콜롬비아로 빠져나간다. 가격차이가 워낙 크다 보니 밀수꾼들에겐 짭짤한 장사다.

베네수엘라의 휘발유가격은 세계에서 가장 저렴하다. 글로벌페트롤프라이스닷컴에 따르면 12월 현재 베네수엘라의 휘발유가격은 리터당 0.01달러, 원화로 우리돈 11원 정도다.



반면 콜롬비아의 휘발유가격은 리터당 미화 74센트, 약 837원이다. 단순히 계산하면 76배를 남길 수 있는 장사인 셈이다.

막대한 차익을 남길 수 있다는 소식이 퍼지면서 이젠 휘발유 밀수를 전문으로 하는 '마피아'까지 등장하고 있다. 현지 언론은 "휘발유 마피아가 조직적으로 휘발유 밀수를 하고 있다는 정황까지 당국에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사진=파노라마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