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加 비단잉어 연쇄 실종사건…용의자 수달은 잡히지 않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加 비단잉어 연쇄 실종사건…용의자 수달은 잡히지 않았다

캐나다 밴쿠버 차이나타운에 있는 관광명소 쑨얏센박사중국정원(중산공원)은 ‘중국 혁명의 아버지’로 불리는 쑨원(1866~1925)을 기념해 그의 영문 이름을 붙인 명나라식 중국 전통 정원이다.

▲ 캐나다 밴쿠버 차이나타운에 있는 관광명소 쑨얏센박사중국정원의 모습.

그런데 최근 이국적인 이곳에서 비단잉어 연쇄 실종사건이 일어났다고 CBC 등 캐나다 현지언론들이 보도했다.

▲ 어딘가에서 온 수달 한 마리가 공원 연못에서 사는 값비싼 비단잉어들을 계속해서 잡아먹었다.

어딘가에서 온 수달 한 마리가 공원 연못에서 사는 값비싼 비단잉어들을 계속해서 잡아먹었다는 것이다. 그 피해는 자그마치 10마리에 달하며, 그중에는 50년 넘게 산 개체도 있었다고 공원 측은 밝혔다. 하지만 다행히도 어린 개체들은 대부분 진흙 속에 숨을 수 있어 수달의 먹이 신세를 피한 것으로 전해졌다.

▲ 연못 안에서 평화롭게 살고 있던 잉어들의 모습.

수달이 이곳에 나타나기 시작한 시기는 지난 11월 하순으로, 그로부터 일주일이 넘는 기간 동안 공원 안을 자유롭게 활보하며 연못 안에 있던 비단잉어 10마리를 차례대로 잡아먹었다.

▲ 야생동물 전문가가 설치해둔 포획 틀.

야생동물 전문가가 포획 틀을 곳곳에 설치해뒀지만, 수달은 이를 교묘하게 피할 정도로 영리해 잡히지 않았다.



이에 대해 공원 측 홍보담당자인 데비 청은 “한때 공원을 폐쇄하는 등 난리가 났었다. 우리에게는 매우 슬픈 사건이지만, 동시에 어떻게든 수달을 포획해 안전한 곳으로 돌려보내려고 했다”고 말했다.

이 같은 사건으로 공원 측은 아직 수달의 먹이가 되지 않은 다 자란 비단잉어 4마리 등 모든 개체를 포획해 밴쿠버 수족관으로 옮기기로 했다.

하지만 이 작업은 꽤 어려운 일이었다. 연못은 넓은 데다가 물은 탁해져 있고 수달의 공격에 비단잉어들의 경계가 심해졌기 때문이다.

수달에게 잡히지 않으려고 애쓴 탓에 남은 비단잉어들은 식사 시간이 돼 종을 쳐도 먹이를 줘도 몰려들지 않고 물 밑에서 숨죽이고 있었다.

공원 측은 이들 비단잉어를 수차례나 포획하려고 애썼지만, 1마리를 제외하고는 좀처럼 성공하지 못해 급기야 연못 안에 있는 물 일부를 빼서 수위를 낮추고 나서 잉어를 잡기로 했다.

▲ 밴쿠버 수족관으로 보내진 뒤 안정을 되찾은 비단잉어의 모습.

대대적인 작업으로 포획된 비단잉어들은 결국 밴쿠버 수족관으로 보내졌다. 그리고 그곳에서 안정을 취하고 잘 지내고 있는 모습이 수족관 측 트위터 영상을 통해 공유돼 이목을 끌었다.

하지만 신출귀몰한 수달은 여전히 잡히지 않고 있다. 공원 측은 아직 경계 태세를 풀지 않았지만, 비단잉어들이 사라진 뒤부터 수달은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먹이를 찾아 다른 곳으로 떠났다는 견해가 나오고 있다.

사진=쑨얏센박사중국정원/트위터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