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피플+] 美 유명배우, 어린이 1000명 디즈니랜드 초청한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의 한 유명배우가 군인 가족과 아이들을 위한 가슴 따뜻한 선행을 펼쳐 큰 찬사를 받았다.

지난 14일(현지시간) 미국 CBS뉴스 등 현지언론은 어린이 1000여명을 포함 총 1750명의 사람들이 지난주 플로리다 주 올랜도에 위치한 디즈니랜드에 모였다고 보도했다.

총 5박의 일정인 이번 여행은 한편의 영화같은 잔잔한 감동을 안긴다. 영화같은 실화의 '주인공'은 할리우드 유명 배우인 게리 시니즈(63). 그는 과거 영화 '포레스트 검프'에서 군인 잭 테일러로 출연한 바 있으며 'CSI 뉴욕' 편에서는 맥 반장 역으로 국내 팬에게도 깊은 인상을 남겼다.

지난 2011년 자신의 이름을 딴 재단을 설립한 그는 올해에는 꿈과 사랑이 가득하다는 디즈니랜드에 어린이들을 불러모았다. 이들 어린이들은 모두 군 복무 중 사망한 부모를 둔 가슴 아픈 상처를 갖고있다. 시니즈는 "어린이들의 부모는 전투 중 사망했거나 병사, 자살한 군인"이라면서 "전국 각지에서 보호자를 포함 총 1750명을 초청했다"고 밝혔다.

이렇게 전국 각지에서 15대의 여객기를 나눠 탄 참가자들은 모두 디즈니랜드에 모여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2년 전 군복무 중이던 남편을 떠나보낸 제이드 페닉스는 "우리 가족과 같은 처지의 사람들이 한자리에 모인다는 것 자체가 놀라운 경험이었다"면서 "서로 같은 상처를 가진 사람들이 모였기 때문에 더욱 특별한 유대감을 느꼈다"고 털어놨다.

그렇다면 왜 시니즈는 매년 이같은 행사를 벌이는 것일까? 보도에 따르면 군인 출신의 아버지를 둔 시니즈는 과거에도 재향군인회에서 활동하며 남다른 관심과 애정을 쏟아왔다.

시니즈는 "우리는 조국을 위해 싸우다 쓰러진 영웅들을 잊지말아야 한다"면서 "나라를 위해 봉사하던 부모를 잃은 어린이들에게 자신이 세상에 혼자가 아님을 알려주고 싶었다"고 밝혔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