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7살인데 아직도 산타를 믿니?”…‘동심 파괴’한 트럼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크리스마스 이브를 맞아 어린이들과 전화통화를 하던 도중, ‘동심 파괴’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크리스마스를 맞아 어린이들과 통화하는 시간을 가진 가운데, 7살 어린이에게 ‘해서는 안 될 말’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BBC 등 해외 언론의 24일 보도에 따르면 크리스마스 이브인 이날, 트럼프 대통령과 멜라니아 여사는 백악관에서 어린이들과 전화통화를 했다. 이는 1955년 이후 매년 크리스마스 이브 저녁, 산타클로스의 위치를 추적해 온 북미항공우주방위사령부(NORDA)의 ‘임무’ 중 하나다.

당시 현장에서 취재한 휴스턴 클로니클의 워싱턴DC 주재 기자인 케빈 디아즈에 따르면, 트럼프는 콜먼이라는 이름의 어린이와 전화가 연결된 뒤 “안녕, 콜먼? 메리 크리스마스”라는 인사를 건넨 뒤, 나이가 몇 살인지, 학교는 잘 다니고 있는지 등을 물었다.

그 후 “아직도 산타를 믿니?” 라고 물었고, 뒤이어 “7살이면 그만 믿을 때도 되지 않았니. 그렇지?”라고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에는 수많은 취재진이 있었고, 트럼프의 ‘동심파괴적’ 발언은 트럼프와 그나마 근거리에 있던 몇몇 기자들만 들을 수 있었다. 물론, 그 나이에 아직도 산타를 믿느냐고 묻는 트럼프의 질문에 7살 꼬마 콜먼이 뭐라고 답했는지는 알 길이 없다.

BBC는 “산타의 존재 자체가 논쟁을 넘어서는 것인데도 트럼프 대통령이 이러한 질문을 던진 이유를 알 수 없다”면서 “다른 어린이들과는 따뜻한 인사와 대화만 나눴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이들과의 전화통화 내용을 궁금해 하는 취재진에게 “새로운 이야기는 없다”고 일축한 것으로 알려졌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