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세계서 가장 아름다운 소녀’ 근황 공개…정변의 아이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타이론 블론디어

세계에서 가장 예쁜 소녀로 불린 프랑스 모델 타이론 블론디어(17)의 근황이 공개됐다.

블론디어는 4세 때 어린이 모델로 데뷔해 장 폴 고티에, 돌체 앤 가바나 등 쟁쟁한 브랜드의 모델로 활동했다.

6세 때에는 프랑스 보그 앙팡이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소녀’로 선정돼 본격적으로 전 세계에 얼굴을 알리기 시작했다.

10세 전후에는 보그 등의 매거진 화보에서 나이와 어울리지 않는 지나치게 성숙한 콘셉트를 선보여 논란의 중심에 서기도 했지만, 동시에 수많은 팬들로부터 “아름답다”는 찬사를 받았었다.

당시 모습 그대로 미모를 유지해 잘 자란 덕분에 ‘정변의 아이콘’으로 불리기도 하는 블론디어는 11년 만에 또 한번 ‘2018년 가장 아름다운 얼굴’로 선정돼 화제의 중심에 섰다.

매년 미국 영화 평론 사이트인 티시 캔들러(TC CANDLER)와 인디펜던트 크리틱스(INDEPENDENT CRITICS)가 주관하는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얼굴 100’에서 블론디어는 당당하게 1위를 차지해 건재함을 과시했다.

SNS 스타이기도 한 그는 인스타그램에서 240만 명이 넘는 팔로워를 보유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디자이너이자 CEO로도 변신해 팬들에게 기대감을 전했다.

2위는 한국 걸그룹 트와이스의 멤버 쯔위가 올랐고, 이 차트의 ‘단골’로 불리는 한국 가수 겸 배우 나나는 5위에 올랐다. 올해 데뷔한 걸그룹 아이즈원의 원영은 88위로 첫 순위권에 진입했다.



한편 ‘티시 캔들러’가 1990년 이래로 매년 발표하는 이벤트 랭킹은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얼굴’ 외에도 ‘세계에서 가장 잘 생긴 얼굴’을 선정하고 있으며, 올해에는 보이그룹 방탄소년단의 정국이 2위에 이름을 올렸다. 1위는 ‘왕좌의 게임’ 속 칼 드로고 역의 미국 배우 제이슨 모모아가 차지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