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세 여아 성폭행하고 ‘인증샷’ 찍어 올린 英 남성 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2세 여아를 성폭행하고 인증샷까지 찍어 인터넷에 공유한 영국 남성

영국의 한 30대 남성이 2세 아이를 성폭행한 뒤 '인증샷'까지 촬영한 사실이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메트로 등 현지 언론의 지난달 31일 보도에 따르면 헐(Hull) 지역에 사는 테리 코니워스(31)라는 이름의 남성은 최근 2세 여아를 성폭행한 뒤 이를 담은 사진을 온라인에 업로드했다가 경찰에 꼬리를 붙잡혔다.

그가 불특정 다수를 대상으로 공유한 끔직한 범죄 사진은 영국 국가범죄수사국(National Crime Agency)이 처음 인지한 뒤 곧바로 인터넷 성범죄 특별 조사팀으로 넘어갔다. 전문가들은 사진을 업로드 한 IP주소 등을 추적해 헐 지역에서 해당 사진이 올라왔음을 확인했다.

경찰은 그의 집과 그가 소유한 컴퓨터를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더 많은 피해자가 있다는 사실을 파악했다. 경찰은 현재 그로 인해 피해를 입은 아동이 최소 19명에 달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인 그레그 앤더슨은 “코니워스는 경찰 조사에서 자신이 매우 어린 여자아이들에게 심각한 성범죄를 저지른 사실을 시인했다”면서 “만약 그가 경찰에 체포되지 않았다면 더욱 사악한 범죄를 이어갔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경찰로 일한 16년 동안 이렇게 심각하고 끔직한 사건은 처음”이라면서 “피해 아동의 가족이 지속적으로 아이에게 사랑을 전하고 지지한다면, 아이는 회복될 수 있을 것이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피해 아동의 건강 상태는 공개되지 않았으며, 코니워스의 첫 재판은 오는 2월 열릴 예정이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