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매트리스 안에 숨어 유럽으로 밀입국하려던 남성들 적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럽에 가기위해 매트리스 속에 숨어있던 두 아프리카 청년이 경찰에 붙잡히는 순간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사하라사막 이남지역에서 온 이들 청년은 북아프리카 모로코에서 인접한 스페인령 멜리야로 넘어가는 국경 통과지에서 발각돼 체포됐다.

스페인 현지언론에 따르면 이런 밀입국 방식이 쓰인 사례는 이번이 처음으로 알려졌지만, 범죄 조직들이 이를 악용할 우려가 나오고 있다.

트위터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빠르게 확산하고 있는 해당 영상을 보면, 경찰들이 밴 지붕에 실려있던 두 매트리스를 땅에 내려 차례대로 칼로 뜯어내자 두 청년이 어리둥절한 표정으로 나온다.

해당 영상을 공유한 존 이냐리투 스페인 상원의원은 “망명을 요청할 안전한 길이 없는 한 이런 상황은 유럽 남부 국경 지역에서 계속해서 일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 남성은 매트리스 안에서 오랜 시간 있었지만 건강 상태는 양호해 의학적 도움이 필요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이들은 이 국경 통과지를 지나기 위해 각각 4500유로(약 570만 원)를 밀반입 수송업자에게 줬다고 말했다.

이들의 밀입국을 도왔던 수송업자는 경찰이 짐을 검사하는 사이 도망쳐버렸다고 현지 경찰은 밝혔다.

스페인은 유럽연합(EU) 일부 국가들이 저마다 국경 강화에 나서자, 이민자들과 망명자들에게 유럽으로 가기위한 거점으로 떠올랐다.

이에 따라 스페인령 지역을 통해 스페인 본토로 들어가려는 사람들이 급격히 늘어나자 스페인 당국은 최근에서야 국경의 경계를 강화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존 이냐리투/트위터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