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합법적으로 자동차 때려부수는 폐차장 인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합법적으로 자동차를 때려부수며 스트레스와 분노를 관리할 수 있는 곳이 등장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영국 BBC는 3일(현지시간) 최근 네덜란드의 한 폐차장 업체가 폐차된 자동차를 사람들이 직접 때려 부술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인기를 끌고 있다고 소개했다.

현재 BBC 홈페이지에서 가장 많이 본 뉴스로도 기록되고 있는 이 영상에서 고객들은 저마다 고글과 방호복을 입고 커다란 해머나 야구 방망이, 또는 골프채를 들고 폐차된 자동차를 때려 부순다.

이들 고객은 평소 교통 체증이나 자동차 관련 일 등을 하면서 쌓인 스트레스를 풀고 분노를 관리하기 위해 이곳을 찾았다고 말한다.

이에 대해 네덜란드 레이던대학의 심리학자 조애나 팬타지는 “솔직하게 말하면 조금 두렵다”면서 “왜냐하면 이는 다음에 다른 일반 차량을 때려 부수고 싶은 충동이 들 수도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하지만 이런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폐차장 카스매시의 최고경영자(CEO) 말린 보슈이젠은 “폐차된 차를 부수는 것은 길거리 등에서 불법적인 방법으로 차를 부수는 범죄 행위를 대신해 분노를 표출할 수 있는 좋은 방법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당신은 우리 폐차장에서 합법적으로 차를 때려 부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른바 ‘파괴 테라피’로도 불리는 이 방법은 스트레스와 분노를 관리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알려졌지만, 모든 사람이 최선의 방법이라고 생각하는 것은 아니다.

사진=BBC 캡처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