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테슬라 자율주행차, 이동중이던 자율주행로봇과 충돌 사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자율주행 모드로 운행 중이던 테슬라S가 역시 자율주행 중이던 휴머노이드 로봇을 들이받았다.

세계 최대 정보기술(IT)·가전 박람회인 CES 2019 개막을 앞두고 테슬라 자율주행 자동차가 자율주행로봇을 들이받았다. 러시아의 로봇 제조사 프로모봇은 지난 6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테슬라 자율주행자동차 모델S가 자사의 v4 로봇 한 대를 박살냈다고 밝혔다.

프로모봇에 따르면 사고 당일 오후 7시쯤 CES 전시 부스로 이송하던 로봇 중 한대가 무리에서 이탈했다. 이 휴머노이드 로봇은 라스베이거스 고급 펜트하우스 ‘파라다이스 Rd’의 주차장으로 진입했고 테슬라S와 충돌해 심하게 파손됐다. 사고 당시 테슬라에는 운전자가 타고 있었으나 자율주행모드로 운행 중이었고, 로봇을 들이받은 후 50m를 더 가서야 멈춰섰다.

프로모봇이 CES 2019에 전시할 예정이었던 이 로봇은 하루 임대료가 2000달러에 달한다. 프로모봇은 “로봇의 머리와 팔 부분이 심하게 파손됐고, 작동 매커니즘이 손상돼 전시가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프로모봇의 개발 이사 올레크 키보쿠르트세프는 “CES 전시를 위해 필라델피아에서 라스베이거스까지 로봇을 공수해왔다. 그러나 테슬라S와의 충돌로 전시가 불가능한 상황”이라면서 "이 로봇이 왜 무리에서 이탈해 도로에 서 있었는지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일각에서는 CES 개막을 앞두고 벌어진 이번 사고가 로봇 홍보를 위한 쇼가 아니냐는 추측을 내놓고 있다.



사고 당시 테슬라에 타고 있었던 조지 칼데라는 “도로에 사람도 자동차도 없는 상황이라 자율주행모드를 실행시켰는데 로봇을 들이받았다”며 “나는 그 조그만 로봇이 돌아갈 줄 알았다. 그러나 결국 내 차와 충돌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로봇이 참 귀여웠는데 일이 이렇게 돼 엔지니어들에게 미안하다”고 덧붙였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