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중국] 차에 묶어 질질 끌고 가면서 유기견 구조?…동물학대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멕시코에서 잔인한 동물학대가 잇따르고 있다. 학대를 당하는 건 주로 견공들이다. 현지 언론은 7일 인터넷에서 빠르게 번지고 있는 한 편의 동영상과 함께 사건을 보도했다.

멕시코 오아사카주의 동명 주도 오아사카 주변에서 촬영했다는 동영상엔 몸에 줄이 묶인 채 자동차에 끌려가는 유기견이 나온다. 유기견은 가기 싫다는 듯 강력히 저항하지만 자동차의 힘을 이기지 못해 질질 끌려간다.

핸드폰으로 영상을 찍은 여성은 보다 못해 속력을 내 유기견을 끌고 가는 자동차 옆으로 차를 붙인다. 그러면서 "이거 보세요! 이게 무슨 짓이에요?"라고 항의한다.

유기견을 자동차에 묶어 끌고 가던 운전자는 금발의 여성이다. 그는 "길에서 발견한 유기견인데 내가 구조하기로 했다"고 당당히 답한다. 촬영자는 "왜 개를 그렇게 데려가세요? 피를 흘리고 있잖아요"라고 또 다시 다그친다.

금발의 여성은 "모르는 개라서 이렇게 데려가는 것"이라며 재차 "내가 이 개를 구해주겠다"고 답한다. 실랑이 끝에 금발의 여성은 결국 개를 차에 태워 데려갔지만 촬영자는 영상을 인터넷에 올렸다.

촬영자는 "동물학대가 일상적으로 벌어지는 일이 되고 말았다. 이런 사건을 접할 때마다 슬픔과 무기력함을 느낀다"는 글을 사진에 덧붙였다. 멕시코에선 최근 끔찍한 동물학대가 꼬리를 물고 있다.

대표적인 사건이 지난해 말 코아우일라에서 발생한 '칼질사건'이다. 한 남자가 자신의 반려견을 칼로 난자해 죽였다. 반려견을 수십 번 칼로 찔러 죽인 남자는 "이제야 죽었다"며 반려견 사체를 버려두고 자리를 떠났다.



누군가 몰래 찍은 영상이 인터넷에 오르면서 사건이 세상에 알려지자 경찰은 남자를 추적하고 있지만 아직 신병을 확보하지 못했다.

현지 언론은 "연초에 멕시코시티에선 폭죽을 유기견의 몸에 묶어 불을 붙이는 바람에 폭발로 개가 죽은 사건도 발생했다"며 동물학대가 갈수록 잔인해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사진=엑스프레소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