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흑인’ 미인대회 우승자, 아프리카에서 인종차별 당한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2019 미스 알제리 선발대회에서 1위를 차지한 카디자 벤 하모우

현지시간으로 지난 5일, 아프리카 국가 알제리에서 열린 미스 알제리 선발대회에서 1위를 차지한 흑인 여성이 인종차별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고 BBC 등 해외 언론이 9일 보도했다.

2019 미스 알제리에 선발된 주인공은 카디자 벤 하모우로, 그는 알제리에서 열린 미인대회 역사상 최초로 1위를 차지한 흑인 여성이다.

북아프리카 국가에 속하는 알제리는 이슬람 국가로, 이곳에서 열린 미인대회에서는 흑인이 아닌 밝은 피부색을 가진 여성이 주로 1위를 차지해왔다.

모로코 등과 함께 역사적으로 프랑스나 스페인의 영향을 많이 받은 알제리에서는 오래 전부터 유럽 국가의 문화적‧정치적 영향이 강했고, 민족 간 또는 국가 간 교류가 많아 백인 및 백인 혼혈이 많았다.

이러한 문화적 특징은 알제리가 아프리카 국가임에도 불구하고, 흑인보다 백인을 더 ‘선호’하는 경향으로 이어졌고, 많은 사람들에게 백인이 흑인보다 더 아름답다는 인식을 만들어냈다.

이러한 이유 탓에 이번 대회에서 1위를 차지한 벤 하모우는 SNS 등을 통해 “알제리를 대표하는 미인이 될 자격이 없다”는 비난에 휩싸였다. 일각에서는 피부색뿐만 아니라 눈‧코‧입 등 전체적인 생김새 역시 미인이라고 보기 어렵다는 비방을 쏟아내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벤 하모우는 알제리 뉴스사이트인 TSA와 한 인터뷰에서 “나는 사람들이 나를 비난한다는 이유로 중도 포기할 생각이 전혀 없다”면서 “꿈을 이룬 것이 매우 자랑스러우며 내가 태어난 아드라르(알제리 중서부)를 대표해 이곳까지 온 것 역시 자랑스럽다”고 당당하게 밝혔다.

한 알제리 국민은 SNS를 통해 “당신들은 스웨덴 사람처럼 보이는 ‘미스 알제리’를 원하는 것인가”라고 반문하며 “1위를 차지한 벤 하모우는 우리의 다양성, 그리고 사하라 사막 지역의 매력을 보여준다. 나는 알제리 출신의 진정한 ‘미스 알제리’를 볼 수 있어서 기쁘다”고 응원했다.



한편 모로코 출신이자 BBC의 아랍국가 전문 기자는 “알제리를 포함한 일부 북아프리카 국가는 자신의 나라를 대표하는 미인의 피부색이 어두운 것에 대한 반감이 있으며, 이 때문에 줄곧 밝은 피부색을 가진 여성이 미인으로 평가돼 왔다”면서 “문제는 북아프리카 일부 지역의 사람들은 자신들의 행동이나 생각이 인종차별에 속한다는 것을 깨닫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