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몸무게 940㎏…황금돼지해 1등으로 뽑힌 ‘돼지왕’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돼지왕’의 무게는 940kg에 육박한다.

중국 남서부에 940㎏이 넘는 ‘돼지왕’이 등장했다. 9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은 지난 8일 중국 쓰촨성 메이샨의 런셔우 현에서 열린 ‘올해의 돼지’ 선발대회에서 한 거대한 돼지가 1등을 차지했다고 보도했다. 중국 청두 위안바오펑농업그룹 소유의 ‘돼지왕’은 수컷으로 올해 9살이 됐다.

돼지 관리인 리우는 “성질이 포악하긴 하지만 돼지왕은 나이에 비해 비교적 건강하다”며 자랑스러워했다. 또 돼지왕의 몸무게는 몇 년에 걸쳐 서서히 증가했다며 “이렇게 건강하고 무거운 돼지는 매우 드물다”고 밝혔다. 보통 다 자란 돼지의 무게는 약 140㎏ 정도이며, 평균 15년을 산다.

현재 중국에서 가장 무거운 돼지는 랴오닝성 돼지로 기록돼 있다. 이 돼지는 2017년 폐사 직전 무게가 1080㎏에 육박했다. 전 세계에서 가장 무거운 돼지는 무게 1157㎏, 몸길이 2.7m의 ‘빅 빌’(미국 테네시 주 잭슨 출신)로 기네스북에 올라 있다. 빅 빌 역시 지난 2015년 폐사했다.

돼지왕은 중국 설 연휴인 춘절에 CCTV 농업프로그램에 출연할 예정이다. 농장 대변인은 “우리는 돼지왕을 절대 팔지 않을 것이며, 돼지왕이 죽으면 연구를 위해 중국 농과학원에 기증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쓰촨성은 돼지 사육 규모가 1억 마리 이상인 중국 최대 양돈단지로, 지난해 런셔우 현 한 군데서만 130만 마리의 돼지가 출하됐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