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다 들려” 아이폰 에어팟, 도청 우려 있는 숨겨진 기능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애플 아이폰 전용 이어폰 에어팟

애플 전용 이어폰인 ‘에어팟’으로 실행 가능한 ‘실시간 듣기’(Live Listen) 기능이 사용자 사이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실시간 듣기는 주변이 시끄러울 때 통화 중인 상대방의 말을 조금 더 크고 명확하게 듣기 위해 사용하는 기능으로, 아이폰 설정에서 제어센터, 듣기지원 항목을 선택하면 실시간 듣기 버튼을 활성화 할 수 있다.

이 기능을 활성화 하면, 아이폰 사용자가 아이폰과 떨어져 있어도 에어팟을 통해 아이폰 주변의 소리를 들을 수 있다.

예컨대 아이폰 사용자가 에어팟을 착용한 채, 친구들과 모인 자리에서 실시간 듣기 기능을 켠 아이폰을 테이블에 두고 화장실에 가더라도 에어팟을 통해 친구들이 하는 이야기를 들을 수 있다는 뜻이다.

실시간 듣기 기능은 애플 iOS12 업데이트를 완료한 이용자들만 이용할 수 있는데, 일각에서는 이것이 손쉽게 도청에 이용될 수 있다는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

보안이 중요한 장소나 모임에서 아이폰을 몰래 숨겨두는 것만으로도 일종의 도청이 가능한데다, 애플 워치와도 쉽게 연동돼 우려의 목소리가 더욱 커지고 있다.

해외 매체에 따르면 실시간 듣기 기능은 15m 떨어진 곳에서도 활성화가 가능하며, 심지어 에어팟 착용자와 아이폰 사이에 벽이 있어도 작동에 전혀 문제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해외 네티즌은 SNS에 “만약 당신이 에어팟 사용자라면 당신이 빠진 방 안에 아이폰을 두고 나와 보길 추천한다. 그들이 무슨 이야기를 하는지 들을 수 있고, 훗날 이 기능을 소개한 내게 감사해 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