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14살에 세번째 임신” 심각한 멕시코 10대 출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자료사진(123rf)

멕시코에서 10대 임신이 심각한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코아우일라주의 한 병원에서 14살 소녀가 남자아기를 출산했다. 인권보호를 위해 몬클로바에 사는 미성년자로만 언론에 소개된 소녀의 임신은 이번으로 벌써 3번째였다. 두 번은 임신중절로 아기를 지웠지만 결국은 어린 엄마가 됐다.

병원 관계자는 "매뉴얼에 따라 14살 소녀의 출산 사실을 검찰에 알렸다"며 "적절한 보호조치가 뒤따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코아우일라주에선 지난해에도 비슷한 사례가 있었다. 14살 소녀 2명이 아기를 출산했다. 1명은 두 번째 임신, 또 다른 1명은 세 번째 임신이었다.

2016년엔 13살 소녀의 임신 사실이 알려져 사회에 충격을 줬다. 멕시코 당국은 10대 엄마들이 학업을 계속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약속하는 한편 보호자들로부터 책임각서를 받았다.

관계자는 "이런 경우 엄마와 아기가 모두 미성년이라 대응이 쉽지 않다"며 "아기가 잘 자라도록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10대 엄마가 사회적으로 낙오되지 않도록 하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멕시코는 10~14살 미성년의 임신과 출산에서 세계 1위다. 미성년임신예방전략이라는 정책이 집행되고 있지만 10~14살 미성년의 임신은 2012년 1000명당 1.9명에서 2015년 2.1명으로 늘어났다.



10~14살 임신과 출산이 특히 많은 주(州)는 코아우일라, 소카테카스, 오악사카, 바하 칼리포르니아 등지다. 당국자는 "10~14살 임신을 완전히 사라지게 하겠다는 게 전략의 취지였지만 실현이 쉽지 않다"고 털어놨다. 피임도구를 적극적으로 공급해야 한다는 지적도 있지만 이것도 쉽지 않다.

정부기관인 청소년임신예방프로그램에 따르면 멕시코 여자청소년의 24.8%는 피임도구를 구하지 못해 피임을 하지 못하고 있다. 관계자는 "피임도구를 사용하지 못하는 사람이 가장 많은 연령대가 10대"라고 말했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