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비행 중인 여객기 비즈니스석에서 정체불명 새 탑승 소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초대받지 못한 '불청객'이 여객기 비즈니스석에 앉아 12시간을 여행한 황당한 일이 벌어졌다.

지난 14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BBC 등 현지언론은 새 한마리가 싱가포르에서 런던으로 향하던 여객기 기내 비즈니스석에서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사건이 벌어진 것은 지난 7일. 이날 싱가포르 항공 SQ322편이 싱가포르 창이공항에서 런던 히드로 공항으로 날아올랐다. 총 14시간의 비행동안 정체를 알 수 없는 새가 발견된 것은 출발 12시간이 지난 후였다.



비즈니스석 승객 좌석 위에 앉아 유유히 여행 중인 새가 승객들에게 발견된 것. 곧바로 기내에서는 때아닌 새 잡기가 시작됐고 얼마 후 승객들의 도움으로 승무원들은 간신히 새를 잡을 수 있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새는 찌르레깃과의 구관조로 알려졌으며 어떻게 여객기에 탑승했는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현지언론은 "문제의 새는 히드로 공항에 도착한 직후 곧바로 동물검역소로 보내졌다"면서 "어떻게 기내에 탑승했는지는 여전히 미스터리"라고 설명했다. 이어 "싱가포르에서 런던 행 비즈니스석 티켓 가격은 5969달러(약 670만원)"라고 덧붙였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