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9일 동안 청소년 5명 잇따라 자살 충격…호주 원주민의 비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123rf.com

호주 사우스오스트레일리아 애들레이드 인근에 사는 12세 원주민 소년이 현지시간으로 지난 11일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어린 소년이 스스로 생명을 끊은 것도 충격적이지만, 최근 호주 전역에서 발생한 청소년 원주민의 자살사건이 이번이 처음은 아니라는 사실이 알려져 더욱 충격을 주고 있다.

호주 현지 언론인 더 오스트레일리안의 보도에 따르면 1월 3일부터 11일까지 9일 동안 호주 전역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은 10대 청소년은 5명에 이르는 것으로 밝혀졌다. 숨진 아이들은 대부분 원주민이었고, 나이는 12~15세로 알려졌다.

호주 서부 지역에서는 지난 1월 3일, 15세 소녀가 자해로 병원에 후송된 뒤 사망한 사건을 시작으로 이튿날인 1월 4일에는 인근지역에 사는 또 다른 12세 소녀가 목숨을 끊었다. 이틀 뒤인 1월 6일에는 14세 소녀가 자해 끝에 사망했다.

이 일은 남부 지역까지 번졌고, 1월 10일에는 15세 소녀를 시작으로 유사한 사건이 연이어 발생했다. 9일 동안 사망한 원주민 청소년 5명에 대한 정확한 사망 원인은 공개되지 않았다.

전염병처럼 번진 10대 청소년들의 자살 사건에 대해 호주 전문가들은 빈곤과 사회적 격차에서 오는 스트레스가 그 원인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호주 연방정부의 토착민위기대응팀장 게리 지오르게토스는 영국 일간지 가디언과 한 인터뷰에서 “자살은 대체로 빈곤과 사회적 격차가 주된 원인요소”라면서 “토착민들의 커뮤니티는 호주의 다른 지역 사회와 성격이 다르다. 범죄로 인한 수감비율이 높고 학교 교육이나 고용도 부족하다. 그들에게는 모든 희망이 소멸된 상황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성적 학대 역시 자살에 영향을 미쳤다고 본다”면서 “호주 정부는 토착민 정신건강 프로그램과 함께, 주(州) 전역의 모든 지역에 상담소가 설치돼 있다”고 덧붙였다.



토착민 정신건강 프로그램은 2007년, 토착민들이 많이 거주하는 킴벌리 전역에서 발생한 자살 사건 22건에 대한 조사 후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당시 조사에 따르면 연이어 발생한 자살 사건이 양극성 장애와 같은 정신질환에 의한 것이 아니었으며, 열악한 생활 여건과 경제적 위기에서 오는 불안 및 스트레스가 원인으로 지목됐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