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독일 축구 여감독, 성차별 질문에 내놓은 충격적 답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트위터 캡처

여성 최초로 독일 남자축구 5부리그에서 지도자가 된 임케 뷔벤호르스트(30) 감독이 성차별적 질문에 똑같이 대응했다고 AFP통신 등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현역시절 20세 이하(U-20) 월드컵 독일 여성 대표로 활약한 뷔벤호르스트 감독은 지난해 12월 자국 5부리그 오버리가 니더작센에서 최하위로 내려앉은 BV 클로펜부르크의 사령탑을 맡았다.

그런데 얼마 전 뷔벤호르스트 감독이 유력 일간 디벨트의 한 기자로부터 ‘감독이 라커룸에 들어갈 때 안에서 옷을 갈아입던 선수들은 몸을 가려야 하느냐?’는 질문에 충격적인 답변을 내놨다.

▲ 사진=트위터 캡처

평소 강경한 발언을 잘하기로 유명했던 감독은 “물론 그렇지 않다. 난 ‘프로’다”라면서 “난 기용할 선수를 성기 크기로 고른다”고 비꼬듯이 답했다. 이 같은 내용은 트위터 등 SNS에서 화제를 모으며 빠르게 확산했다.

19세 이하(U-19) 챔피언십에서 2번의 우승을 경험해 함부르크SV의 여자팀에서도 뛰었던 뷔벤호르스트 감독은 지난 2016년 현역에서 은퇴했다. 얼마 전까지는 자신이 마지막까지 뛰었던 BV클로펜부르크의 여자팀에서 감독을 맡았었다.

뷔벤호르스트 감독은 자신이 다른 여성들 사이에서 남성 축구계로 진출한 선구자로 대접받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감독은 BV클로펜부르크 공식 홈페이지에서 “이런 이슈는 날 힘들게 한다”면서 “내 성별이 아니라 내 지도력으로 평가받고 싶다”고 밝힌 바 있다.

독일 하부리그에서 여성감독의 탄생은 언론의 큰 주목을 받고 있지만, 감독은 단지 눈앞에 있는 임무에 집중한다. 감독은 “이 리그에 잔류하기 위해 우리에게 남은 기회는 열두 경기밖에 되지 않는다”면서 “쉽지 않은 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동료 중 몇 명은 내 새로운 일을 ‘자살 행위’로 묘사했고 내게 ‘왜 이런 일을 하느냐?’고 물었지만, 다른 클럽들이 날 위해 줄을 서고 있는 것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금 내 유일한 두려움은 강등이 되면 내가 여자라는 사실 때문에 비난받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사진=트위터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