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새끼 코끼리 뼈 드러날 만큼 꽁꽁 묶어 죽게 한 사냥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방콕 외곽에서 밧줄에 꽁꽁 묶인 새끼코끼리가 발견됐다

태국 동부의 한 숲에서 밧줄에 꽁꽁 묶인 채 발견된 새끼 코끼리가 결국 새상을 떠났다. 지난 16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은 태국 방콕 외곽의 휴양지 라용의 주민들이 고립된 새끼 코끼리를 발견해 구조했지만 3주 만에 결국 폐사했다고 전했다.

주민들 사이에서 ‘바이통’이란 이름으로 불린 이 코끼리는 발견 당시 영양실조 상태로 서 있기조차 힘들어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새끼 코끼리는 보통 생후 3개월까지는 어미젖을 먹으며, 3~4세까지는 어미의 전적인 보호 아래 함께 지내야 한다. 바이통은 생후 1개월짜리 갓 태어난 새끼 코끼리로, 사냥꾼이 어미 코끼리만 생포한 뒤 버리고 간 것으로 추정된다.

지난해 12월 18일 구조된 바이통은 밧줄에 꽁꽁 묶여 발목뼈가 드러날 정도로 상태가 심각했다. 바이통은 구조 즉시 감염된 발을 절단하는 수술을 받았으며 24시간 내내 추적 감시를 받았다. 그러나 한 달도 채 되지 않은 지난 11일 사망했다.

라용 지역 자연보호관리사무실의 수의사 프라산 부앙수크는 “바이통은 단단한 밧줄에 묶여 발목뼈가 드러날 만큼 깊고 심각한 상처를 입었으며 수일간 아무것도 먹지 못해 비쩍 마른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또 “발 전체 피부가 괴사해 절단이 불가피했다”고 덧붙였다.

또다른 수의사 나탄옹 판페치는 “바이통이 점점 회복 기미를 보여 희망을 가졌으나 갑자기 상태가 악화돼 살리지 못했다”면서 “죽어 마땅한 동물은 없으며 모든 생명은 무고하다는 점을 사냥꾼들이 기억하기를 바란다”고 비판했다.



태국은 코끼리를 신성시하는 국가지만, 서커스단이나 동물원에서 관광 상품으로 코끼리를 이용하면서 사냥이 성행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태국코끼리구조단체가 관광객들을 실어나르던 ‘노예 코끼리’ 시리를 구조해 병원에 이송하기도 했다. 시리는 구조 당시 갈비뼈가 드러날 정도로 앙상한 모습이었으며, 매일 12시간 이상 혹사당한 것으로 밝혀졌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