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대 여성이 친자녀 둘 살해하기 직전 한 행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러시아의 20대 여성이 어린 두 자녀에게 ‘악마의 선물’을 안긴 뒤 잔혹하게 살해한 사실이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의 21일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에 사는 27세 여성 엘레나 카리모바는 9개월 전, 각각 4살, 2살의 딸과 아들을 데리고 주유소로 향했다.

그녀는 주유소에 들러 초콜릿바 몇 개와 휘발유를 구입했고, 차로 돌아와 아이들에게 초콜릿 바를 먹게 했다.

약 한 시간 뒤 그녀는 인적이 드문 곳으로 차량을 옮긴 뒤 초콜릿바를 다 먹은 두 자녀를 목 졸라 살해했고, 곧바로 주유소에서 산 휘발유를 이용해 차에 불을 질렀다.

차량에 붙은 불로 인해 연기가 발생하자, 눈길을 끌 것이 두려웠던 그녀는 주변에서 물을 가져다가 황급히 불을 껐고, 불탄 차량에 숨진 자녀들을 내버려 둔 채 자신의 집으로 홀로 돌아갔다.

이 여성의 악행은 여기에서 끝나지 않았다. 이튿날 이 여성은 다시 범행 현장을 찾아 자신이 살해한 어린 자녀들의 시신을 수습해 인근 건물의 창고로 옮겼고, 해당 건물에 다시 불을 내 증거를 소멸시키려 했다.

이후 현지의 한 주민이 건물의 불탄 흔적을 발견한 뒤 경찰과 소방대에 신고했고, 현장에 출동한 소방관은 당초 건물 안에서 발견된 시신이 개의 것이라고 여겼지만, 개가 아닌 어린아이 2명이라는 사실을 확인하고는 해당 정보를 경찰에 넘겼다.

한 소방관은 “불에 탄 시신의 자세가 매우 부자연스러웠다. 시신이 매우 손상된 상태였고, 성별을 확인하는 것조차 불가능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정밀감식 및 부검 끝에 가까스로 신원을 확인했고, 두 아이의 어머니인 카리모바를 체포했다.

그녀는 경찰 조사에서 “남편과 이혼한 뒤 돈이 없어서 아이들을 양육할 수 없었다”고 진술했지만, 후에 법정에서 열린 청문회에서는 “이런 일이 일어나 매우 유감이다. 하지만 나는 이 사건이 어떻게 일어난 것인지 알 수 없다”고 말을 바꾼 것으로 알려졌다.

가족들은 그녀가 평소 아이들을 끔찍이 사랑했다고 진술한 가운데, 해당 사건에 대한 정확한 조사는 아직 진행 중이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