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호주서 ‘연간 8억원’ 분유 훔쳐 중국에 판 일당 체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호주서 ‘연간 8억원’ 분유 훔쳐 중국에 판 일당 체포

호주에서 1년간 100만 호주달러(약 8억 원)에 상당하는 분유를 훔쳐 중국에 팔아온 절도 조직이 경찰에 붙잡혔다고 CNN 등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날 호주 경찰은 조직적으로 분유를 절도한 혐의로 지금까지 6명을 체포했으며 이 중 4명은 한 가족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지난해 8월 이들과 연루된 두 집을 급습, 압수수색을 벌여 분유 약 4000통을 비롯해 비타민 등 대량의 건강보조식품, 현금 21만5000호주달러(약 1억7000만 원) 등을 증거로 압수했다.



이날 경찰은 언론 브리핑에서 이들 남녀는 지난 몇 년간 분유 절도 행각을 벌였고 지난 1년 동안에만 분유 수천 개를 중국에 팔아넘겼다고 발표했다.

적발은 지난 6개월 동안에 걸쳐 이뤄졌다. 시드니 전역에서 분유와 비타민을 도난당했다는 소매상들의 제보가 이어지자 경찰은 이를 조직적으로 절도하는 조직이 있다고 판단하고 수사에 들어갔다.

지난해 8월, 48세 여성을 시작으로 그해 12월 53세 남성, 올해 1월 29세 여성을 각각 체포할 수 있었다. 가장 최근에는 31세 남성이 19일 중국에서 돌아오는 시드니 공항에서 체포됐다. 그는 오는 30일 법정에 출두할 예정이다.

경찰은 이들 4명 모두가 한 가족의 일원이며 절도 조직의 일원으로 보고 있다.

또 다른 두 사람은 35세 남성과 42세 남성으로 각각 지난해 11월과 12월에 체포됐다. 이들 역시 아기 분유를 조직적으로 훔치는 데 적극적으로 관여했다고 경찰은 생각한다. 경찰은 체포된 6명 중 5명이 기소됐다고 밝혔다.

중국에서는 2008년 유해물질인 멜라민이 들어간 저질 분유가 유통돼 최소 6명의 아기가 사망하고 30만 명의 아기가 피해를 보았다. 이후 품질 좋은 호주 분유의 구매 대행이 폭발적으로 늘면서 호주에서는 분유 품귀 현상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사진=뉴사우스웨일스 경찰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