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독수리에 낚여 공중에서 떨어진 새끼 강아지 ‘멀쩡’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몸무게가 채 500g도 되지 않는 새끼 강아지가 공중에서 떨어졌지만 다친 곳 없이 멀쩡하게 살아났다

독수리에게 낚였다가 공중에서 떨어진 강아지가 뼈 하나 부러진 데 없이 멀쩡하게 살아났다. 몸무게가 채 500g도 되지 않는 이 강아지는 독수리 발톱에 긁혀 피부에 찰과상을 입긴 했지만 다행히 다친 곳은 없었다. 지난 14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 지역 CBS는 ‘토니 호크’라고 이름 붙여진 치와와 한 마리를 소개했다.

지난 12일 미국 텍사스 주 오스틴의 한 건설현장에서 난데없이 강아지 울음소리가 들렸다. 근로자들은 강아지를 찾아 두리번거렸지만 소리만 날 뿐 강아지는 보이지 않았다. 그 순간 하늘에서 강아지 한 마리가 떨어졌고 위를 쳐다보니 독수리가 날아가고 있었다. 병원으로 옮겨진 강아지는 그러나 뼈 하나 부러진 곳 없이 멀쩡했다. 강아지 상태를 확인한 수의사 역시 기적이라며 놀라움을 표했다.

오스틴 동물센터는 이 치와와의 주인을 찾아주기고 했고, ‘토니 호크’라는 이름을 붙여주었다. 토니 호크는 스케이트보드 선수 출신 영화배우이며, 호크는 우리말로 독수리라는 뜻이다. 오스틴 지역 언론은 ‘기적의 강아지’라며 토니 호크의 사연을 잇달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토니는 상처가 아물고 사회화 훈련이 끝나는 한 달 뒤 입양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독수리가 강아지를 먹잇감으로 낚아채가는 경우는 종종 있다. 지난해에도 미국 펜실베니아 주택 마당에서 놀던 말티즈가 독수리에 물려 사라진 일이 있었다. 미국 애견 전문가들은 소형견은 날짐승의 공격을 받기 쉬우니 마당 출입 시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하고 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