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트럭 안에 ‘아마존 앵무새’ 바글바글…밀매꾼 적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마존 야생동물을 무더기로 몰래 팔아넘기려던 밀매꾼이 경찰에 붙잡혔다.

22일(현지시간) 클라린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아르헨티나 경찰은 아마존 앵무새를 싣고 달리던 트럭을 적발, 기사를 체포했다.

경찰은 아르헨티나 지방 산티아고에서 부에노스 아이레스로 연결되는 9번 국도에서 불심검문을 진행하다가 우연히 앵무새들을 구출했다.

문제의 트럭은 채소를 운반한다고 신고한 화물차였다. 호박 800kg를 운반하겠다고 신고한 기록이 나왔다. 실제로 화물칸에선 호박을 담은 박스가 나왔지만 이건 눈속임용이었다.

호박이 담긴 박스 밑으론 앵무새가 가득한 상자가 빼곡하게 깔려 있었다. 경찰에 따르면 트럭에선 앵무새 560마리가 발견됐다.

모두 아마존 앵무새, 말하는 앵무새 등으로 지하시장에서 비싸게 팔리는 새들이었다.

앵무새들은 철망을 덮은 나무상자에 갇혀 있었다. 아르헨티나 환경청 관계자는 "동물들이 짐짝처럼 실려 있었다"면서 "장시간 그대로 두었다면 폐사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구조된 앵무새들은 동물건강센터로 옮겨져 검진을 받는다. 검진 후에는 모두 야생으로 돌아갈 예정이다.

아르헨티나는 야생동물 밀렵과 밀매로 골치를 앓고 있다. 현지 환경청에 따르면 야생동물 밀매는 마약, 매춘과 함께 3대 불법산업이다. 이로 인해 수없이 많은 야생동물이 죽어간다.



아르헨티나 동물보호당국의 공식 통계에 따르면 밀렵된 동물 10마리 중 9마리는 밀매되기 전 목숨을 잃는다. 제대로 돌보지 않는 탓이다. 밀매된 야생동물 중 당국이 구조하는 건 10마리 중 1마리꼴로 극소수에 불과하다.

하지만 이마저도 자연으로 모두 돌아가지 못한다. 밀매 후 구조됐지만 자연으로 돌아가는 야생동물은 1마리 중 0.5마리뿐이다.

사진=클라린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