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뽀샵’으로 ‘어른이 된 아기’ 사진 만든 금손 아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뽀샵’으로 ‘어른이 된 아기’ 사진 만든 금손 아빠

정교한 포토샵 기술로 어린 아들을 사진 속에서나마 다 자란 것마냥 어른스러운 일을 하고 있는 모습으로 만든 ‘금손 아빠’가 화제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24일(현지시간) 최근 인터넷 커뮤니티 ‘보어드판다’에서 화제를 모은 한 남성의 사진 작품을 소개했다.



화제가 된 사진에는 이 남성의 생후 6개월 된 아들이 어른이 된 것마냥 면도하거나 낚시를 하고 또는 차를 고치는 것은 물론 심지어 역기를 들고 있는 모습이다.

물론 아기는 실제로 이런 활동을 할 수 없지만, 미국 뉴저지주(州)에 사는 ‘아들 바보’ 맷 맥밀런은 포토샵 실력을 발휘해 어색함 없이 재미있는 사진을 만들어 네티즌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또한 그는 보어드판다에 자신의 왜 이런 사진을 만들게 됐는지 그 이유도 공개했다.

두 아이의 아버지인 그는 “우리 아들 라이언은 (예정일보다) 9주 일찍 태어나 몸무게는 1.3㎏도 되지 않았다. 라이언은 신생아중환자실에서 6주 동안 있었고 그 시간은 끝나지 않을 것만 같았다”고 회상했다.

또 “2년 전 딸이 태어났을 때 딸이 여러 스포츠를 즐기는 사진을 만들었고 아들 사진도 비슷하게 만들 생각이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아들이 조산아로 태어났을 때 생각이 바뀌었다.

그는 “우리는 아들이 아직 ‘성숙’하지 않다는 농담으로 서로를 위로했다. 그래서 난 아들의 사진을 어른스러운 일을 하는 모습으로 만들어봐야겠다는 생각을 떠올렸다”고 설명했다.

그는 사진을 만드는 데 각각 15~20분 정도 걸렸다면서 대부분 시간은 포토샵에서 설정하고 편집하는 작업에 들었다고 밝혔다.

우선 그는 대부분 사진을 위해 소품을 만들고 옷을 구해야 했다. 그다음은 소품을 배치하고 촬영하고 때에 따라서는 조명을 설치했고 촬영한 장면을 포토샵으로 다듬었다는 것이다.

또한 사진을 찍을 때마다 그의 아내가 모델인 라이언의 손이나 팔 또는 다리를 움직이지 않도록 붙잡았다.

특히 그는 아들이 벤치프레스를 하는 모습과 같은 일부 사진을 만들 때 그 과정이 좀 복잡했다고 털어놨다. 이를 위해 그는 소품을 천장에 매달을 수 있는 장치를 만들어야 했다.

사진=맷 맥밀런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