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음란한 예문’ 적힌 교재 배포한 학교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의 한 중학교가 어린 학생들에게 음란한 농담이 담긴 교재를 배포했다가 비난에 휩싸였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의 25일 보도에 따르면 상하이에 있는 이 국제학교는 해당 학교의 12~13세 학생을 대상으로 한 겨울방학 영어특강에서 여성의 중요부위를 ‘엄마의 마른행주’(Mommy’s washcloth)라고 묘사한 교재를 사용했다.

문제의 문구가 사용된 것은 자신이 지금까지 배운 농담과 농담을 들었을 때의 느낌을 영어로 옮기는 챕터였고, 이를 확인한 학부모들이 직접 교육부에 신고하면서 논란이 시작됐다.

베이징뉴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문제가 된 교재는 정식 허가된 교재가 아니라 학교가 방학을 맞아 임의로 단체 구매한 교재로 알려졌다.

해당 교재를 만든 업체는 상하이에 본사를 둔 교육문화관련 출판사였으며, 비난이 쏟아지자 문제의 출판사는 이를 공식 사과하고 나섰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비난은 사그라지지 않았고, 결국 해당 출판사에서 문제의 교재를 편집한 담당자는 해고됐고 교재 전체를 회수하라는 당국의 명령을 받았다.


또 해당 학교 역시 교육부로부터 ‘심각한 경고’를 받았으며, 교재에 대한 심사 절차를 개선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사진=123rf.com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