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대변 주머니’ 로 놀림받다 스스로 목숨 끊은 10살 소년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대변 주머니를 차고 생활하던 10살 소년(사진)이 친구들의 놀림과 따돌림을 견디지 못하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병마와 힘겹게 싸우던 10세 소년이 친구들의 놀림과 교사들의 방치를 견디지 못해 결국 스스로 목숨을 끊는 안타까운 일이 발생했다.

피플닷컴 등 현지 언론의 25일 보도에 따르면 미국 켄터키주 루이빌에 살던 세븐 브리지스는 선천적인 항문 질환으로 태어나자마자 인공항문 이식수술을 받아야 했다.

이후 성장하면서 무려 26번의 크고 작은 수술을 통해 선천적 장애물을 극복하려 노력하던 소년은 학교에 입학한 뒤 자신의 장애보다 더 큰 장애물을 만나게 됐다. 다름 아닌 친구들의 놀림과 따돌림이었다.

브리지스는 질환 탓에 어쩔 수 없이 대변 주머니를 달고 생활해야 했는데, 친구들은 이를 가만두지 않았다. 브리지스에게 냄새가 난다고 놀리는 일은 다반사였고, 고의적으로 브리지스를 따돌리기도 했다.

이러한 학교생활에 고통스러워하던 브리지스는 결국 현지시간으로 지난 19일, 자신의 집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잠시 마트에 들렀다 돌아온 브리지스의 엄마는 정신을 잃은 브리지스를 발견한 뒤 곧바로 구조대에 연락했지만 결국 다시는 아들을 볼 수 없게 됐다.

브리지스의 엄마는 “아들은 태어난 날부터 26번의 수술을 받았다. 그저 평범하게 사는 것이 꿈인 아이였다. 그게 전부였다”며 눈물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지난해 8월부터 아이는 같은 학교 학생 7명과 함께 스쿨버스를 타는 동안 인종차별은 물론이고 배변주머니로 인한 놀림을 받아왔다”면서 “아들이 스스로 목숨을 끊기 한달 전, 나와 남편은 아이가 자신의 방에서 심하게 우는 것을 봤고, 아이가 힘들어 하는 것을 본 우리 부부도 함께 울었었다”고 과거를 회상했다.



이러한 일이 있고 나서도 아들이 스스로 목숨을 끊을 줄은 몰랐다던 브리지스의 부모는 아들에게 심한 놀림과 따돌림을 주도한 학생 7명 및 이들의 행동을 방관한 학교를 대상으로 소송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