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해고당한 은행원, 퇴사날 유쾌한 ‘영웅 본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지막 출근을 한 은행원이 영웅 본능(?)을 드러내 화제다.

중남미 언론은 29일(현지시간)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서 화제가 되고 있는 한 편의 영상의 소개했다. 브라질 상파울로에 있는 한 은행에서 촬영된 영상에는 사무실을 누비는 스파이더맨이 등장한다.

동료들은 스파이더맨에게 핸드폰을 들이대며 황당하면서도 특이하고 재밌다는 반응을 보이지만 정작 스파이더맨은 특별한 반응을 보이지 않는다. 컴퓨터가 놓인 자신의 책상에 앉아 묵묵히 자신의 업무를 처리할 뿐이다.

알고 보니 스파이더맨은 최근 해고를 당한 한 은행원. 영상이 촬영된 날은 스파이더맨이 마지막으로 출근한 날이었다. 직장에서의 마지막 날을 슈퍼 히어로처럼 보낸 셈이다.

해고를 당했다는 은행원의 신원은 확인되지 않았다.

중남미 언론은 "스파이더맨의 매력 중 하나는 대중이 그의 정체를 모른다는 점"이라며 "은행원의 신원이 확인되지 않는 점도 영화 속 스파이더맨과 흡사한 대목"이라고 보도했다.

스파이더맨 복장을 하고 마지막 출근을 한 은행원에 대해선 다양한 해석이 나온다. 네티즌들은 "비록 여기에선 해고를 당했지만 슈퍼 히어로로 거듭나겠다는 비장한 각오를 보인 것 같다"며 은행원을 응원했다.

한편 영상이 화제가 되면서 '사표를 내거나 해고를 당해 마지막으로 출근한다면 가장 하고 싶은 일은 무엇인가'를 놓고 재밌는 의견들도 인터넷에 오르고 있다.



압도적으로 많은 의견은 '그간 상사에게 하지 못했던 말을 시원하게 하고 마지막 퇴근을 하고 싶다'였다. '짝사랑했던 동료직원에게 고백을 하겠다'고 밝힌 네티즌들도 많았다.

사진=영상 캡처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