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들 사진 들고 美 캠퍼스서 직접 중매 나선 동양계 엄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밸런타인데이 앞두고 직접 아들 중매에 나선 동양계 엄마

밸런타인데이를 앞두고 미국의 한 대학에 다소 특이한 큐피드가 나타났다. 지난 8일(현지시간) 미국 토슨대학교 경찰서는 아들의 큐피드를 자청한 중년 여성의 수배 전단을 공개했다. 워싱턴타임스와 CBS 등은 보기 드문 수배 소식을 전하며 학생들에게 주의를 당부했다.

경찰에 따르면 아시아계로 추정되는 신원미상의 이 중년여성은 메릴랜드주에 위치한 토슨대학교 캠퍼스에서 몇몇 여학생에게 접근해 아들과의 데이트를 제안했다. 여학생들은 이 여성이 스마트폰에 담긴 남성의 사진을 보여주며 “내 아들과 데이트하는 것 어떠냐”고 물었다고 전했다. 학생들은 즉각 캠퍼스보안관에게 민원을 제기했다.

경찰은 CCTV에서 해당 사실을 확인하고 여성의 사진을 확보했다. 찰스 헤링 캠퍼스경찰국장은 학생들에게 보낸 전체 이메일에서 도서관과 예술센터를 이용하는 여학생들에게 특히 주의를 당부했다. 또 여성의 사진을 공유하며 해당 여성을 목격하면 즉시 제보하라고 전했다.



한편 이 중년 여성에게 어떠한 범죄 혐의를 적용하기는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다. 학생들은 이상한 큐피드 게임을 그만두라며 황당해하고 있으며, 일부는 그녀가 밸런타인데이 전에 아들을 결혼시킬 작정인 것 같다고 비웃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