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러시아에 내린 ‘유독성 검은 눈’에 공포 확산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세계 최대 탄전이 있는 러시아 쿠즈네츠크 지역에 내린 검은 눈과 이에 뒤덮인 자동차(영상 캡쳐)

세계 최대 규모의 탄전이 위치한 러시아의 한 지역에 ‘검은 눈’이 내려 주민들이 두려움에 떨고 있다.

영국 가디언과 러시아 시베리아타임즈 등의 15일 보도에 따르면 최근 시베리아 쿠즈네츠크 지역에는 마치 다량의 재가 물과 섞인 형태를 가진 짙은 검은색을 띤 눈이 쏟아졌다.

당국의 조사에 따르면 이 눈에는 유독성 흑탄(석탄의 가장 흔한 종류 중 하나)에서 나온 먼지가 포함돼 있었으며, 이 흑탄 먼지는 상시 열려 있는 탄갱에서 나온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흑탄 먼지가 섞인 눈이 내려앉은 길거리나 차량은 본래의 색을 알아보지 못할 정도로 새까많게 변했고, 이는 마치 물체가 완전히 녹아내려 뼈대와 재만 남은 듯한 공포스러운 풍경을 연출했다.

아이들이 뛰어 놀아야 할 놀이터나 주택단지 역시 온통 검은 눈에 휩싸였고, 현지 언론은 이를 ‘포스트 묵시록’이라고 표현하기까지 했다.

가디언에 따르면 현지의 환경운동가들은 검은색 눈이 내리는 이 지역의 260만 명의 인구가 건강에 심각한 재앙을 가져왔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 지역의 평균 수명은 러시아 전역의 평균 남성 수명 66세, 평균 여성 수명 77세보다 3~4세 낮은 것으로 알려졌다.

환경단체의 한 관계자는 “이 지역에서는 겨울철에 하얀 눈을 보는 것이 검은 눈을 보는 것보다 어렵다”면서 “항상 공기 중에 많은 석탄 먼지가 있고, 눈이 내리면 이를 쉽게 확인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전문가와 환경운동가들은 이 같은 흑탄 먼지에 비소와 수은을 포함한 다양한 중금속이 들어있다고 설명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당국은 이를 해결하려는 의지보다 은폐하려는 의지가 더 강하다는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모스크바타임즈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해당 지역 당국은 유독성 검은 눈의 ‘정체’를 감추기 위해 쌓여 있는 검은 눈에 흰색 염료를 쏟아부은 사실이 알려져 비난이 쏟아지기도 했다.

한편 쿠즈네츠크 탄전 지역의 이러한 실정이 지속적으로 러시아로부터 석탄을 사들이는 영국에 있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가디언에 따르면 러시아는 영국의 주요 석탄 수입 국가 중 하나이며, 2017년 세계 전역에서 영국에 판매한 석탄 중 절반은 러시아 산이었다. 또 이중 90%가 해당 탄전 지역에서 공급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러시아 환경운동가들은 영국이 러시아의 석탄을 보이콧 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