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반바지 입은 여성 심판’ 탓에 독일 축구중계 중단한 이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비비아나 스타인호스 독일 축구 심판

이란 국영방송이 독일의 축구경기 중계 일정을 갑작스럽게 취소했다. 여성 심판의 심판복 때문이었다.

폭스스포츠 등 해외 언론의 17일 보도에 따르면 이란 국영방송 IRIB는 현지 시간으로 지난 16일 열린 독일 FC 바이에른뮌헨과 아우스부르크의 축구경기를 중계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중계가 시작된 지 얼마 지나지 않았을 때, 정확히는 남성 선수들 사이에서 함께 뛰며 휘슬을 부는 여성 심판이 카메라에 잡혔을 때 중계는 갑작스럽게 중단됐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당시 경기에 나선 심판은 2005년부터 국제축구연맹 심판을 맡고 있는 비비아나 스타인호스(39)로, 독일 분데스리가 최초의 여성 심판이자 2018년 독일 최고의 심판으로 선정된 인물이다.

IRIB는 스타인호스가 반바지를 입은 채 경기장에 등장한 모습이 브라운관에 보이자마자 곧바로 중계 취소를 결정했고, 이에 이란의 축구 팬들은 아쉬운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이슬람 국가인 이란에서는 여성이 가족 이외에게 자신의 신체를 노출하는 것을 이슬람 율법으로 금지하고 있다.

이란 방송이 무릎 아래를 노출한 반바지를 입은 스타인호스 때문에 축구 중계를 취소한 일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IRIB는 지난해 5월 그녀가 심판으로 나선 경기를 중계할 당시에도, 중계 카메라가 반바지를 입은 그녀를 비출 때마다 현장에 있는 관객들의 모습으로 대체해 중계하는 등 검열에 애썼다.



독일 공영방송 ARD의 이란 특파원은 자신의 트위터에 “(독일 축구경기 중계가) 또 취소됐다. 이번에도 역시 당연하게 비비아나 때문이다. 비비아나 스타인호스가 여성이면서 짧은 반바지를 입었기 때문”이라면서 “이런 장면은 이란 텔레비전에서는 볼 수가 없다”고 전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