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피플+] 77년을 해로한 90대 노부부의 사랑…죽음도 함께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서로에 대한 사랑이 남달랐던 90대 노부부가 차례로 세상을 떠났다

77년을 함께 산 노부부가 차례로 세상을 떠났다. 미국 ABC뉴스는 지난 19일(현지시간) 결혼기념일을 몇 달 앞둔 90대 노부부가 함께 실려간 병원에서 삶을 마감했다고 전했다. 미국 뉴욕 출신 조셉 헤그(97) 할아버지는 지난 10일 자신의 죽음을 직감했다. 딸 메리 조는 “아버지는 그날 자신의 죽음이 임박했음을 알아차렸다. 우리 모두는 언젠가 떠나야 한다면서 자신에게는 오늘이 그날이라고 말했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할아버지의 상태가 악화되자 거의 동시에 부인 크리스틴 해그(98) 여사 역시 호흡곤란을 호소하기 시작했다. 크리스틴 할머니는 남편과 자신 모두 곧 죽을 것 같다며 마지막을 준비했다. 할머니는 “남편이 더 살았으면 좋겠다. 내가 먼저 떠나고 싶다”고 말했고, 딸 메리는 임종을 위해 부모를 모두 요양병원으로 이동시켰다.
 
다음날, 크리스틴 여사는 자신의 마지막 바람대로 남편보다 먼저 세상을 떠났다. 메리는 “어머니는 돌아가시기 직전까지 아버지에게 사랑한다는 말을 반복했다”고 밝혔다. 아내가 숨을 거두자 시름시름 앓던 조셉 할아버지도 급격히 상태가 악화되었고 밸런타인데이였던 지난 14일 할머니가 숨을 거둔지 52시간 만에 조용히 생을 마감했다.

▲ 크리스틴 할머니는 마지막까지 남편 조셉 할아버지의 손을 꼭 잡은 채 죽음을 맞이했다


조셉 할아버지와 크리스틴 할머니는 81년 전 교회 무도회에서 처음 만났다. 두 사람은 조셉 할아버지가 2차 세계대전에 참전하기 몇 년 전 결혼의 결실을 맺었고 평생을 사랑으로 함께했다. 딸 메리는 “살면서 단 한 번도 부모님이 싸우는 소리를 들어본 적이 없다. 서로에게 늘 충실했고 저럴 수 있을까 싶을 정도로 사랑하셨다”고 회상했다.


 
이런 노부부가 90대에 접어들면서 딸은 한 가지 걱정을 하기 시작했다. 두 분 중 어느 하나라도 먼저 세상을 떠나면 남은 한 사람이 힘들 것을 우려한 것이다. 메리는 “나는 부모님이 가실 때가 되면 제발 함께 데려가 달라고 기도했다. 남은 누군가가 상처받고 힘들어하는 모습을 볼 자신이 없었다”고 털어놨다. 그녀의 기도 때문일까. 조셉 할아버지와 크리스틴 할머니는 거의 동시에 세상을 떠났고, 오는 4월 5일 77번째 결혼기념일에 함께 묻힐 예정이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