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中 고속도로서 차밖으로 떨어진 갓난아기 간발의 차로 참사 피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중국 고속도로에서 차밖으로 아기가 떨어지는 아찔한 사고가 발생했다

고속도로를 달리던 차량에서 떨어진 갓난아기가 대형 트럭 앞에서 간발의 차로 목숨을 건졌다. 지난 20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은 중국 고속도로에서 코너를 돌던 차량 문이 갑자기 열리면서 갓난아이가 도로로 떨어졌다고 전했다.

중국 충칭시 완저우의 한 고속도로 CCTV에는 달리던 검은색 승합차의 차문이 갑자기 열리더니 여성 한 명이 도로로 굴러떨어지는 모습이 담겨 있다. 곧바로 몸을 일으킨 이 여성이 향한 곳에는 하얀색 옷을 입은 아기가 도로에 떨어져 있다.

여성이 아기를 향해 달려가는 사이 빨간색 대형 트럭이 아기 앞으로 밀고 들어왔으나 간발의 차로 멈춰서 참사를 면했다. 영상에서는 코너를 돌던 대형 트럭이 차선에 앉아있던 아기를 아슬아슬하게 스치는 장면을 확인할 수 있다.

아기가 떨어진 검은색 승합차 뒤를 따라오던 승용차도 여성을 본 즉시 멈춰섰고 아기가 떨어진 걸 확인한 후 황급히 차에서 내려 아기를 일으켜세웠다.



충칭 경찰에 따르면 트럭 운전사는 아기는 보지 못했고 뒤따라 도로로 떨어진 여성을 보고 급히 브레이크를 밟은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트럭과 아기는 불과 몇 인치 차이로 충돌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충칭 경찰은 19일 공식 동영상 계정을 통해 CCTV 화면을 공개했으며 사고가 난 시점은 명확히 밝히지 않았다.

경찰은 검은색 승합차가 문을 제대로 잠그지 않아 이 같은 아찔한 상황이 연출됐다며, 카시트 사용과 차 문 단속을 촉구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