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나 잡아봐라” 음주운전 자랑한 여성, 결국…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상하이의 한 여성이 음주운전 중 “제발 날 잡아가!”라고 외치는 모습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렸다가 ‘소원’대로 경찰에 잡히는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 18일 저녁 상하이 칭푸(青浦)에 사는 이 여성은 술자리 모임 후 직접 차를 몰고 집으로 돌아갔다. 그녀는 자신의 모습을 촬영해 위챗 모멘트에 올렸다.

그녀는 “음주 운전 중, 제발 잡아가 줘. 감옥에 가면 한 달에 5kg이 빠질 거야. 마르고 싶은데, 집에는 맛있는 게 너무 많아”라고 말했다.

결국 당일 밤 신고를 받은 경찰은 신분 수색 작업을 거쳐 그녀를 찾아냈다. 그녀의 자택에 경찰이 도착할 당시에도 여전히 술기운이 남은 상태였다. 그녀는 웃음 띤 얼굴로 경찰을 보며 “나 잡으러 온 거예요? 진짜? 진심?”이라고 묻기도 했다.



음주 측정 결과 그녀의 혈중알코올농도는 20mg/100ml(0.2%)로 처벌 대상이었다. 결국 그녀는 벌점 12점, 운전면허 정지 6개월, 벌금 1500위안(26만원) 처벌을 받았다.

그녀는 친척들과 함께한 식사 자리에서 황주 한 사발을 마셨고, 집까지 2km도 채 되지 않아 직접 운전대를 잡았다고 밝혔다.

하지만 술에서 깨어난 그녀는 “술김에 눈길을 끌고 싶어 동영상을 올렸다”면서 “너무 후회된다”고 말했다. 한편 누리꾼은 “소원 성취한 것을 축하한다”는 글을 올렸다.

이종실 상하이(중국)통신원 jongsil74@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