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브라질 당국, 문명과 차단된 아마존 원시부족 찾아나선 이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아마존 원주민 자료사진

외부세계와 접촉하지 않고 생활하는 아마존 원주민 부족을 찾아가는 원정대가 장도에 올랐다.

지난 7일(현지시간) AP와 로이터 통신 등 외신은 브라질 국가인디언재단(FUNAI)이 20여 명으로 이루어진 원정대를 지난 주말 아마존 북부 코아리 강 부근으로 보냈다고 보도했다.

낯선 이름의 FUNAI는 고립된 원주민을 보호하는 임무를 가진 세계 유일의 정부 조직이다. 재단은 다만 원주민 보호를 위해 부족과 직접적인 접촉은 하지 않는다는 것이 기본 원칙으로 지난 1996년 원정대를 보낸 것이 마지막이었다. 그러나 23년 만에 FUNAI가 원주민 접촉을 위해 다시 대규모 팀을 꾸린 것은 절박한 상황 때문이다.

탐사대가 찾는 원주민은 쿠루보 부족으로 현재 브라질 서쪽 자바리 벨리 보호구역 숲 속 곳곳에 살고있다. 사연은 이렇다. 코루보 부족은 다른 아마존 원주민 부족과 마찬가지로 세상과 문을 닫고 그들 만의 문명을 일궈왔다. 그러나 원주민 보호구역 내에 몰래 들어와 밀렵하는 어부들이 증가하면서 쿠루보 부족은 숲 속 여기저기로 흩어졌다. 이 과정에서 일부 쿠루보 부족의 생활 터전이 또다른 원주민 부족인 마티스와 20㎞ 내로 들어오게 됐다. 이에 충돌이 예상된 것으로 특히 두 부족은 지난 2014년 피 비린내 나는 혈투를 치른 바 있다.



브루노 페레이라 원정대장은 "이번 원정의 목표는 흩어져 있는 쿠루보 부족을 재결합해 덜 고립된 지역인 코라이 강 북쪽에 함께 모여 살도록 설득하는 것"이라면서 "마티스 부족과 전쟁이 일어나며 대규모 유혈사태를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곧 아마존의 평화를 위한 원정대가 출발한 것이지만 그 과정은 녹록지 않다. 원정대가 탐사할 험난한 지역이 헝가리보다도 크다는 점, 적어도 11개 이상 원주민 부족이 살고있다는 점 등으로 한마디로 목숨을 담보할 수 없는 위험한 원정길이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